베리타스

보수 기독교인들의 민낯: 미국 대선 결과를 보고
오강남·리자이나 대학 종교학 명예교수

입력 Nov 11, 2020 06:11 AM KST
trump_02
(Photo : ⓒ백악관 제공)
▲법안에 서명을 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모습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백인 보수주의 기독교인 81%가 트럼프에게 몰표를 주었다고 한다. 이번 2020년 대선에서도 미국 근본주의 기독교인들의 절대 다수가 트럼프를 찍었다고 한다. 비록 낙선하긴 했지만 4년간 어떤 종류의 대통령인가를 경험하고서도 아직 그를 그처럼 많이 지지하고 했다는 것은 상상을 초월하는 현실이다.

미국의 종교사회학자 필 주커먼(Phil Zuckerman)이 최근에 낸 『윤리적이 된다고 하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가』 (What It Means to Be Moral)(2019)에서 그는 미국 복음주의 근본주의자들의 행태를 다음과 같이 통렬하게 비판하고 있다. 트럼프를 지지하는 미국 복음주의자들과 이명박을 지지하던 한국 복음주의자들이 얼마나 예수님이 제시한 윤리적 가치와 상관없이, 아니 정반대로 사고하고 행동하는지를 보여준다는 의미에서 좀 길지만 인용한다.

국가주의, 복음주의 트럼프 지지자들은 다른 미국인들보다 더 자주 교회에 출석하고, 성경은 하느님의 무오한 말씀이라 주장하고, 예수님에게 가장 성심껏 헌신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분명한 역설적 모순은 이들은 말과 행동 모두에서 예수님이 외친 거의 모든 윤리적 교훈을 어긴 대통령 후보를 압도적으로 지지했다는 사실이다. 예수님은 하느님과 맘몬(재물)을 함께 섬길 수 없다고, 겸손하고 가난한 사람이 복이 있다고, 사랑과 자비를 베풀어야 한다고, 우리 중에 있는 멸시당하는 소수와 이민자들에게 우리의 마음과 문을 열어야 한다고, 진리가 우리를 자유롭게 한다고, 평화의 왕으로서 "칼을 가지는 자는 다 칼로 망하느니라"고 분명히 가르쳤는데, 종교적으로 열성인 미국 복음주의 그리스도인들의 압도적 다수는 이 말씀들을 다 외우고 있을 정도일 터인데도, 이들은 재물의 화신이요 겸손한 사람들을 조롱하고, 이기적이고 악의적이고, 부패하고 군사주의적이고, 가난한 사람들을 얼간이(moron)이라 비하하고, 인종주의적인 외국인 혐오를 부추기고, 민족주의와 부족주의를 진작시키고, 불쌍한 난민들에게 문을 닫고, 이민자들의 아이들을 그 부모로부터 갈라놓고, 권위주의를 부추기고, 진리를 비웃고 사실을 경멸하고 총기 로비하는 자들을 사랑하는 공화당 대통령 후보 주위에 집결했다.

17년 형을 받은 장로 대통령을 그렇게 감싸고 지지하던 한국 보수 기독교인들은 이와 다를까?

※ 이 글은 오강남 리자이나 대학 종교학 명예교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본보는 앞서 필자의 동의를 얻어 신앙성찰에 도움이 되는 유의미한 글을 게재키로 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외부 필자의 글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잘되고 싶은가?" 성공으로 장사하는 교회

"잘되고 싶은가?" "좋은 리더가 되고 싶습니까" "나 만나는 사람 100% 복 받는다" 얼핏보면 여느 리더십 세미나에서 나올 만한 강좌 제목이지만 실상은 어느 교회의 설교..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