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서 "내 싸움은 끝났다" 작별 인사
"그들의 정신은 이미 사실과 논리의 영역을 떠났다"

입력 Dec 24, 2020 10:05 AM KST
jinjoongkwon
(Photo : ⓒ진중권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23일 조국 전 법무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징역 4년의 중형을 선고 받은 것과 관련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같은 날 "이것으로 내 싸움은 끝났다"며 작별 인사를 건넸다.

이른 바 '조국 사태'를 정권의 '공정'이라는 서사를 망가뜨린 상징적 사건으로 평가하며 작년 하반기부터 문재인 정부와 여권을 향해 연일 날선 비판을 가했던 그는 당시 친정집으로 여겼던 '정의당'을 떠났고 자신의 타이틀이었던 동양대 교수직까지 내려놓은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직서를 낸 것이 작년 12월 19일. 얼추 1년이 지났네요"라며 "거짓이 진실을 집어삼키는 것을 보고, 이러다가 사회가 위험해지겠다고 생각해 시작한 일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실이 사실의 지위를 되찾는 데에 무려 1년이 걸렸다"고 덧붙였다.

지난 1년을 돌아보며 진 전 교수는 "그동안 거짓을 사실로 둔갑시킨 수많은 사람들이 생각난다"고 전했다. 이어 "빤히 알면서도 대중을 속여온 더불어민주당의 의원들, 조국을 비호하기 위해 사실을 날조해 음해공작까지 벌인 열린민주당의 정치인들, 그리고 이들의 정치적 사기행각을 묵인하고 추인해 온 대통령"이라고 나열했다.

아울러 "위조된 표창장을 진짜로 둔갑시킨 MBC의 PD수첩, 이상한 증인들 내세워 진실을 호도해온 TBS의 뉴스 공장, 조국 일가의 비위를 비호하기 위해 여론을 왜곡해 온 다양한 어용매체들, 그리고 그 매체들을 이용해 국민을 속여온 수많은 어용기자들을 비판한다"고 했다. 또 '감시자'라는 제 역할을 저버린 시민단체, 조국 일가를 비호하기 위해 성명서와 탄원서를 낸 문인들 그리고 곡학아세를 일삼은 어용 지식인들까지도 보탰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나의 '특별한 비판'은 사실을 말하는 이들을 집단으로 이지메 해 온 대통령의 극성팬들, 민주당의 극렬 지지자들에게 돌리고 싶다"고 했다. 이어 "이제라도 이들이 망상에서 벗어나 현실을 직시하기를 바랄 뿐"이라고 했다.

특히 정경심 교수의 판결과 관련해 "유죄 판결이 내려졌다고 당정청과 지지자들이 생각을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들의 정신은 이미 사실과 논리의 영역을 떠났다"고 했다. 그는 "그들을 설득하는 것은 사이비종교에 빠진 신도를 '개종'시키는 것만큼이나 어려운 일"이라고 했다. 또 "허위와 날조를 통해서만 이룰 수 있는 대의라면, 그 대의는 처음부터 그릇된 대의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극성 지지층을 향해서는 "대통령이 국민을 지키는 게 아니라 국민이 대통령을 지켜주는 이상한 나라가 됐다"고 했다. 또 "가난한 서민들이 이미 가질 만큼 가진 사람들의 특권을 지켜주는 이상한 나라가 됐다. 그들이 '개혁'의 대의를 자신들의 사익에 악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밖에 조국 사태를 기점으로 동양대를 사임했던 진 전 교수는 "누군가 사실을 말하기 위해 직장을 그만둬야 한다면, 그 사회는 민주주의 사회가 아니"라고 했으며 "상사의 부당한 명령을 거부했다고 쫓겨나야 한다면, 그 사회는 민주주의 사회가 아니"라고도 했다.

끝으로 그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라며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에게서 나온다. 국민은 주권자다. 우리는 일부 특권층의 사익에 봉사하는 신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오피니언

기고

"무신론자"라는 말에 왜 기독교인들은 불안과 공포와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가?

"성서는 과학 교과서가 아니다. 예수와 성서 저자들은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 같은 생각을 상상조차도 못했다. 식물이나 동물 및 인간의 생명에 대한 고대의 지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