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철파엠' 김영철 자가격리...주시은 아나운서 대신 진행

입력 Dec 28, 2020 08:10 AM KST

# 철파엠김영철자가격리

ju
(Photo : ⓒ'철파엠' 캡처)
▲개그맨 '철파엠' 김영철이 자가격리에 들어감에 따라 공석이 된 '철파엠' DJ에 주시은 아나운서가 대신할 예정이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28일, 29일 '철파엠' DJ로 나선다.

개그맨 '철파엠' 김영철이 자가격리에 들어감에 따라 공석이 된 '철파엠' DJ에 주시은 아나운서가 대신할 예정이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28일, 29일 '철파엠' DJ로 나선다.

SBS 라디오 프로그램 출연자 가운데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이들과 접촉한 방송인 김영철, 이재익CP 등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27일 SBS에 따르면 지난 23일과 24일 SBS 라디오 프로그램인 '이숙영의 러브FM', '김영철의 파워FM', '이재익의 시사 특공대'에 출연했던 2명이 전날 무증상 양성 확진을 받았다.

이들 확진자들과 밀접 접촉한 김영철 등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으로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14일간 자가격리를 실시하기로 했다.

SBS는 "당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 들어선 시점부터 순환 재택근무를 해왔으며, 업무 중에도 가능한 한 모든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며 "사옥 내 모든 공간에 대한 방역을 철저히 하여 코로나19 위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철파엠' 김영철은 독실한 크리스천으로 잘 알려져 있다. '연예인 전도사'로 불리는 개그우먼 이성미의 끊임없는 권유로 교회에 첫 발을 내딛으면서 신앙심을 갖게 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2021년 새해, 코로나를 넘어서, 코로나와 함께

2021년 소띠 새해 새날이 밝았습니다.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이 우리 인류 사회를 불안과 공포에 빠뜨리고 방역에 국경 폐쇄에 마스크와 사회적 거리두기와 백신과 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