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인 양 양부모 기독교인이란 사실에 참담"
기공협, 4일 성명서 "아동학대처벌법 강화...입양 후 사후관리 철저" 촉구

입력 Jan 05, 2021 11:33 PM KST
sbs
(Photo :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양부모 학대를 받아 숨진 정인양 생전 모습이 담긴 사진.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이하 기공협)가 "정인 양 같은 학대사망사건, 더 이상 일어나서는 안 된다. 아동학대처벌법 강화하고 입양 후 정기적 양육상담 실시해야"라는 제목의 성명을 4일 발표했다.

기공협은 성명에서 "지난 1월 2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생후 16개월 만에 숨진 정인 양이 양모의 학대로 사망했을 것이라는 정황을 방송했다. 우리 사회가 깊은 충격과 분노에 떨게 했다"며 "방송과 언론보도에 따르면 정인 양은 생후 7개월 만에 양부모에게 입양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안타깝게도 정인 양은 지난해 10월 13일 세 번의 심정지 끝에 병원 응급실에서 결국 세상을 떠났다"고 했다.

이어 "당시 응급의학과 전문의는 정인 양의 상태를 설명하면서 단순사고가 아니라 아동학대에 의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러나 정인 양의 양부모는 단순 사고사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먼저 정인 양의 안타까운 죽음을 추모한다. 그리고 정인 양의 양부모가 기독교인이라는 사실에 대해 참담함을 금할 수 없으며 대신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했다.

기공협은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처벌법)의 처벌규정을 강화해야 한다"며 "'아동학대처벌법' 제2장 '아동학대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 제4조(아동학대치사) 제2조 제4호 '아동학대범죄를 범한 사람이 아동을 사망에 이르게 한 때에는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에 처한다'는 규정을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또 "제5조(아동학대중상해) '아동학대범죄를 범한 사람이 아동의 생명에 대한 위험을 발생하게 하거나 불구 또는 난치의 질병에 이르게 한 때에는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한다'는 규정을 강화해야 한다"며 "그리고 '제3장 아동학대범죄의 처리절차에 관한 특례' 제10조의4 '③ 피해아동에게 고소할 법정대리인이나 친족이 없는 경우에 이해관계인이 신청하면 검사는 10일 이내에 고소할 수 있는 사람을 지정하여야 한다'를 최대한 빠른 시일로 개정하여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여성가족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입양 관련 양부모에 대한 소양교육을 강화하고 입양 후에도 자녀양육상담을 일정 기간 동안 실시하여 입양아가 밝고 건강하게 자라갈 수 있도록 지원을 해야 한다"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아이를 입양하여 친부모 이상으로 사랑을 쏟아가며 양육하고 있는 양부모들을 지원하는 정책을 마련하여 실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인 양은 생후 7개월에 장모씨 부부에게 입양됐으며 이후 271일 만에 사망했다. 정인 양 부검 결과 다른 시기 뼈 7개가 골절됐고 췌장까지 절단된 상태였다는 사실이 지난 2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알려지자 네티즌들 사이에서 공분이 일고 있다.

양모 장씨는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오는 13일 첫 공판을 앞두고 있으며 양부 안모 씨는 이날 재직하던 방송사에서 해고당했다.

오피니언

기고

"무신론자"라는 말에 왜 기독교인들은 불안과 공포와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가?

"성서는 과학 교과서가 아니다. 예수와 성서 저자들은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 같은 생각을 상상조차도 못했다. 식물이나 동물 및 인간의 생명에 대한 고대의 지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