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펜데믹 상황에서 한교총, "허들링처치 될 것"
2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신년기자회견 열어

입력 Jan 21, 2021 04:50 PM KST

보수교계 연합기구 한국교회총연합회 공동대표회장 소강석 목사(예장합동 총회장)가 코로나19 이후 한국교회가 세워가야 할 모형으로 허들링처치(hurdling church)를 제시하며 "남극 펭귄은 영하 50도 혹한의 추위를 허들링의 사랑으로 이겨내고, 바닷가에 도착해 먹이를 구할 때 '퍼스트 펭귄'이 위험을 무릅쓰고 가장 먼저 뛰어든다고 한다. 한국교회는 이제부터 우리 사회의 퍼스트 펭귄이 되겠다"고 말했다.

2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 신년기자회견에서 소 목사는 "한국교회가 코로나 사태에 왜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는지 답을 찾아본 결과, 가장 큰 요인은 '한국교회의 공교회성 결핍'과 '리더십 부재'의 문제라는 결론을 얻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한교총은 이날 방역수칙을 거부하는 교계 일각의 움직임에 우려의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한교총은 "예배를 지켜야 한다는 충정에는 충분히 공감하지만, 감염병 상황에서 지침을 거부함으로 일반의 우려와 사회적 파장을 확산시켜 교회에 대한 사회적 신뢰를 훼손하고, 교회 내 분열을 야기하고, 타 종단과의 갈등을 유발한 점은 아쉬운 대목"이라고 밝혔다.

이어 "감염병 유행 상황에서 교인들은 물론 이웃의 시각과 생명을 감안하여 덕을 세우는 언행으로 지혜롭게 대처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한편 교계 리더십을 새롭게 세우고자 하는 한교총은 그 모형으로 이날 허들링처치를 제시했다. 해당 모형을 제시한 소 목사는 같은날 언론에 기고한 글에서 "펭귄들은 혹한의 추위를 견디기 위해 서로 절대로 떨어지지 않고 딱 붙어서 겨울을 견딘다고 한다"며 "바깥에 있는 펭귄들은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안으로 들어가고, 안에 있는 펭귄은 바깥으로 나오는 허들링(huddling)을 계속한다. 바로 그 허들링을 퍼스트 펭귄이 지휘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팬데믹 상황에서 한국교회가 중심을 잡고 버틸 수 있도록 한교총은 퍼스트 펭귄의 역할, 혹은 찬란한 바보가 되기 위해 노력을 다했다. 앞으로도 한교총은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기관으로서 한국교회 전체 이미지와 선교 전략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며 균형감을 잃지 않는 스탠스를 지켜나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3)

"만일 누구든지 자기를 선지자나 혹은 신령한 자로 생각하거든"이라는 표현에서는, 당시 고린도교회에서 스스로 선지자임을 자처하면서 예언을 하거나 특별한 은사..

많이 본 기사

[카드묵상] 사순절에 필히 묵상해야 할 성경구절 7개

매년 전 세계의 다양한 전통을 따르는 기독교인들이 사순절을 지킵니다. 사순절은 재의 수요일부터 부활절까지이며 40일과 주일까지 포함한 기간 동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