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자퇴하니 뒤늦게 돌아오라고요? 시혜성 제안은 거부합니다”
12월 자퇴한 장애인 신학생 유진우 씨, 사후약방문식 대처에 재차 분노

입력 Feb 23, 2021 04:11 PM KST

jingo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한신대 신학대학원에 재학 중이던 장애인 신학생 유진우 씨는 목회실습을 나가려 했지만 일선교회가 장애인이란 이유로 받아주지 않아 자퇴를 결심했다. 신학대학원 측은 뒤늦게 수습에 나섰지만 유 씨는 자퇴의사를 번복하지 않았다.

한신대 신학대학원에 재학 중이던 장애인 신학생이 목회실습을 위한 사역지를 구하지 못해 자퇴한 일이 벌어졌다. 신학대학원 측은 뒤늦게 수습에 나섰지만 이 신학생은 자퇴의사를 번복하지 않았다.

중증뇌병변장애인인 유진우 씨는 목회자를 꿈꾸며 한일장신대를 거쳐 한신대 신대원에 진학했다. 그러나 유 씨는 목사수련을 위해 2019년 1월부터 10월까지 일선교회 열 두 곳에 지원서를 냈다. 하지만 그 어느 교회도 유 씨를 받아주지 않았다.

이에 유 씨는 3학기 종강을 앞둔 지난 해 12월 자퇴를 결심했다. 유 씨는 자퇴서에 "대학원에 들어와서 느낀 건 '장애인'으로서 사역자가 될 수 없다. (중략) 대학원 교수님들에게 사역지를 구해달라고 요청을 해도 '기다리라'는 답변만 돌아오고 변한 건 없었다. 또한 제가 알던 목사상과는 너무나도 다른 목사들이 있어서 회의감이 들었다"고 적었다.

이후 유 씨는 서울 생활을 접고 고향인 군산으로 내려왔다. 현재 유 씨는 홀로 지내며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이다. 유 씨의 사연은 장애인 이슈를 주로 다루는 <비 마이너>에 처음 알려졌고, 이후 <국민일보>, 뉴스1 에서도 유 씨가 겪은 일을 상세히 보도했다.

유 씨는 기자에게 "대학원 1학년 내내 학교 시설, 기숙사, 현장목회실습, 목회실습 등에서 내내 차별을 겪었다"고 털어 놓았다.

유 씨는 특히 기숙사 생활에서 배제된 데 대해 아쉬움을 표시했다. "기숙사의 시설은 장애인을 위한 배려가 전혀 되어 있지 않아 기숙사에 들어가고 싶어도 할 수 없었다. 기숙사는 동료 원우님과 소통하고 삶을 나누고, 때론 미래의 목회에 대해 이야기하는 공간인데 여기서 배제당했다"는 게 유 씨의 주장이다.

또 일선교회가 자신을 받아주지 않은 데 대해선 "장애인이라는 게 탈락사유였다. 이것이 장애인 차별이 아니면 뭐가 장애인 차별일까?"라며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학교 측, 그리고 학교가 속한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 교단은 유 씨의 일에 대해 한동안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학교 측은 무엇보다 유 씨가 제기한 시설문제에 대해서 "리모델링을 고려 중"이라며 책임을 간접 인정했다.

유 씨는 지난 17일 경 신학대학원 김주한 원장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유 씨에 따르면 김 원장은 장학금과 사역할 교회를 마련했으니 돌아오라는 제안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유 씨는 이 제안을 거절했다. 유 씨는 "학교 측 제안은 시혜적인 관점에서 나왔다. 즉, 장애인 신학생을 위해 이러이러한 복지 인센티브를 마련했으니 돌아와 공부를 마치라는 것"이라면서 "일회성 성격의 제안이 계속 반복되면 나와 유사한 사례 역시 반복될 것이다. 이런 일이 되풀이되면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

유 씨는 교단과 학교를 향해 장애인 신학생을 위한 제도정비를 강조했다. 유 씨의 말이다.

"총회나 교단, 혹은 학교에서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 장애인 학생이 기숙사 입소, 현장목회 실습 등에서 어려움이 없이 목회자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해주는 제도 말이다. 이렇게 하려면 교단 헌법도 바꾸어야 하고, 제도를 뒷받침하는 여러 조항을 만들어야 한다. 교단이나 학교 입장에서 쉽지 않고, 하기 싫은 일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리스도교라는 종교가 왜 생겼는지 따지면 장애인 신학생을 위한 제도 정비는 필수적이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3)

"만일 누구든지 자기를 선지자나 혹은 신령한 자로 생각하거든"이라는 표현에서는, 당시 고린도교회에서 스스로 선지자임을 자처하면서 예언을 하거나 특별한 은사..

많이 본 기사

[카드묵상] 사순절에 필히 묵상해야 할 성경구절 7개

매년 전 세계의 다양한 전통을 따르는 기독교인들이 사순절을 지킵니다. 사순절은 재의 수요일부터 부활절까지이며 40일과 주일까지 포함한 기간 동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