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싱어게인 30호 가수 이승윤 음악에 대한 한 목회자의 감상평
이정일 목사, 이승윤의 음악에 "우연이지만 우연이 아니었다"

입력 Mar 18, 2021 07:44 PM KST
jtbc
(Photo :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캡처)
▲JTBC 싱어게인에 최종 우승한 가수 이승윤. 이승윤의 부친은 이재철 목사로 잘 알려져 있다.

싱어게인 30호 가수 이승윤의 음악에 대해 "음악 마니아들이 찾던 음악"이라며 "겨울 끝자락에서 봄이 오는 것을 느낀다. 「싱어게인」 30호 가수 때문이다. 사람이 이성적인 존재이긴 하지만 살아가면서 본능적으로 뭔가를 알아챌 때가 있다. 30호 가수 이승윤의 음악이 그랬다. 그의 노래를 우연히 만났지만 그건 우연이 아닌 것 같다. 봄이 오듯, 오랫동안 준비되었던 무언가가 때가 되어 나타났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란 평을 남긴 한 목회자의 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정일 목사는 지난 15 기윤실 '좋은나무'에 '싱어게인 30호 가수 이승윤'이란 제목의 글을 실었다. 이 목사는 이승윤에 대해 "이승윤은 자신의 음악을 설명하면서 '애매하다'는 표현을 썼다. 기존의 음악에서 말하는 해석의 틀 어디에도 잘 들어맞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그가 특별한 음악을 하고 싶어 하는 줄 알았다. 아니었다. 그가 「싱어게인」에 나온 이유는 단순했다. 어떤 음악인이 되어야 할지 몰라 그 답을 알고 싶어서 나온 것이다"라고 했다.

이 목사는 이어 "서툴지만 자기만의 느낌을 자기 스타일로 드러낼 때, 그런 모습을 이승윤은 '애매하다'라고 표현한 것 같다"며 "그 다음은 나다운 모습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는 일이다. 이게 얼마나 중요한지 이승윤을 보면서 느낀다"고 밝혔다.

그는 "이승윤은 서른 둘이다. 고민이 많은 나이고 또 많은 고민을 했을 것이다. 무언가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는 사람은 고민을 하게 된다"며 "다들 생계 문제부터 해결하는 것과 달리,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먼저 찾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기적이다, 철이 없다, 유별나다'는 말을 듣게 마련이다. 이승윤은 그런 시간을 어떻게 버텨냈을까"라고 궁금해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의 특별함을 인정해준 가족이 큰 힘이 되었을 것이다. 신은 누구에게나 자신만의 이야기를 써 갈 수 있도록 재능을 주었다. 그런데 그 이야기를 제대로 써내는 이가 적다. 자기 자신의 특별함을 사람들과 공유하는 채널을 찾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승윤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걸 해냈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이 목사는 "가끔 '한 끗 차이'라는 말을 듣는다. 아주 미세한 차이가 나는데 그걸 본인이 안다. 아무도 알지 못하는 그 미세한 차이가 일반인의 눈과 귀에까지 들게 되면 그는 스타가 된다. 작가가 되고 가수가 되는 것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그 작은 차이가 대중에게 인지될 때까지 필요한 전제 조건이 있다. 자기 자신만이 아는 노력이다"라고 했다.

또 "이승윤도 그런 시간을 보냈다. 2011년 23세 때 대학 가요제에 나갔다. 자작곡으로 출연했지만, 입상은 못 했다. 아마 호불호가 분명한 음악 스타일 때문일 것"이라며 "그 자신도 '애매하다'고 표현한 음악에는 자기만의 스타일이 있었다. 하지만 뭔가 부족했다. 그가 '싱어게인' 우승자가 되기까지의 시간은, 그것을 알아내고 채우는 시간이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정일 목사는 "이승윤의 존재감은 특별하다. 꽃이 하나 피는데 사계절이 필요하고, 또 꽃은 피지만 그 피는 시기는 저마다 다르다는 것도 그를 보면서 알게 되었다"며 "어느 시대나 뛰어난 인물이 등장한다. 그 인물이 제 자리를 찾기까지, 그 뒤에는 분명히 많은 사람들이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아무도 알지 못하는 자기만이 아는 인고의 시간도 있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는 "자신이 좋아하는 것과 사랑에 빠진다면 내가 장담할 수 있는데, 당신은 행복한 사람이 될 것이다. 나는 이것을 문학을 읽으면서 배웠고, 또 이승윤을 보면서 확인한다"며 "여전히 많은 사람들에게 삶이란 정답표가 뜯겨 나간 문제집과 비슷할 수 있다. 정답표가 없어도 그 답을 확인할 방법은 있다.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하면 된다. 이승윤이 그걸 보여준다"고 했다.

오피니언

기고

부족적 편견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교회

"모든 형태의 편견은 모든 인간에게 있는 고질적 질병이다. 그것은 생존의 수법이다. 그러므로 참 사람이 되는 길은 편견을 버리지 못하는 한 불가능하다. 편견은 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