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윤실, '코로나가 드러낸 한국교회 민낯' 연속 토론회 개최

입력 Mar 31, 2021 10:37 AM KST
ki
(Photo : ⓒ기윤실)
▲기윤실의 코로나19와 한국교회 연속토론회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 '코로나가 드러낸 한국교회 민낯'이란 주제로 4월 매주 월요일 저녁 7시 총 4회에 걸쳐 연속 토론회를 개최한다. 오는 5일 1주차 토론회는 정병오 기윤실 공동대표의 사회로 진행되며 신하영 교수(세명대 교양대학, 기윤실 상임집행위원)와 조성돈 교수(실천신대 목회사회학, 기윤실 공동대표)가 발표자로 나선다.

신 교수는 발표를 통해 ▲사회의 위기와 이웃의 고통에 교회는 어떻게 응답하고 섬겼는가? ▲가속화 되고 있는 청년들의 교회 이탈에 대해 교회는 어떤 대답을 할 수 있을까? ▲교회가 과학과 교양, 시민의식을 상실한 폐쇄적 집단이 되고 있는 것은 아닌가? 등을 짚어볼 예정이며 조성돈 교수는 ▲역사상, 재난 속에서 이토록 교회와 신앙이 힘을 잃었던 적이 있는가? ▲코로나 사태에서 교회가 보여준 상식 밖의 일들을 어떻게 해석하고 성찰해야 할까? 등을 놓고 발표할 계획이다. 토론회는 유튜브로 생중계 된다.

오피니언

기고

죽었다 다시 살아나서 영원히 살려는 망상

"문자적으로 성서를 읽고 직역적으로 맹신하는 기독교 신자들은 죽었던 예수가 다시 살아나서 승천했다는 "낡고 무의미한 거짓말"에 속아서 여전히 교회에 열심히 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