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NCCK, 고 정진석 추기경에 애도문 발표
"'행복이 하나님의 뜻'이라는 추기경의 마지막 인사 가슴에 새길 것"

입력 Apr 29, 2021 08:20 AM KST
ncck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이홍정 NCCK 총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가 선종한 故 정진석 추기경에 대한 애도문을 28일 발표했다.

NCCK는 "정진석 추기경의 선종에 삼가 깊은 애도를 표한다. 언제나 사람이 행복한 세상을 꿈꾸셨던 추기경의 모습을 기억하는 우리는 그 분의 선종 소식에 안타까움과 슬픔을 감출 수 없다"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행복이 하느님의 뜻'이라는 추기경의 마지막 인사를 가슴에 깊이 새기고 모든 이가 존엄하고 행복하게 살아가는 세상을 만들어가는 일에 앞으로도 매진하겠다"고 했다.

이어 "정진석 추기경께서 몸소 보이셨던 검소하고 소탈한 삶의 자세는 종교를 떠나 모든 이에게 귀감이 되어 왔다"며 "모든 것을 나누고 가시는 추기경의 마지막 모습에서 우리는 '이웃을 사랑하라'는 주님의 말씀에 따르는 삶의 완성을 엿본다. 우리는 선종하신 추기경께서 주님의 사랑 안에서 행복하시기를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그리스도 안에서 한 형제와 자매로서 한국 가톨릭교회의 모든 사제와 교우들, 그리고 정진석 추기경의 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또한 하나님께서 큰 은총을 베푸시어 또 한 분의 어른을 잃은 우리 사회의 모든 구성원을 위로하시길 기도한다. 우리의 슬픔을 아시는 하나님께서 우리를 돌보아 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진석 추기경은 지난 27일 오후 10시 15분 노환으로 서울성모병원에서 선종(善終)했다. 향년 90세. 정 추기경의 빈소는 명동대성당에 마련됐다. 고 정 추기경은 1998년 고 김수환 추기경 후임으로 가톨릭 서울대교구장 주교를 맡았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종교인 냄새와 '그리스도의 향기'(고후2:15)

"윤여정씨의 오스카상 수상을 계기로 세인의 화제가 된 그분의 영화배우로서 일생여정을 접하면서 필자는 새삼스럽게 "인생이란 한편의 알 수 없는 드라마, 인간은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