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NCCK, ‘소통’으로 새로운 100년 맞는다
기념사업 추진 플랫폼 구축·한국교회 100대 인물 선정 등 기념사업 기획

입력 Apr 30, 2021 06:14 AM KST

ncck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한국 최초의 에큐메니칼 협의체인 NCCK가 오는 2024년 설립 100주년을 맞는다. NCCK는 이에 발맞춰 100주년 기념사업 기획안을 내놓았다. 사진은 지난 24일 오후 비대면 화상회의로 열렸던 69회기 제2차 정기실행위원회.

한국 최초의 에큐메니칼 협의체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가 오는 2024년 설립 100주년을 맞는다. NCCK는 이에 발맞춰 100주년 기념사업 기획안을 내놓았다.

NCCK는 1924년 한국 교회가 주체가 되어 결성한 '조선예수교연합공의회'를 뿌리로 한다. 앞서 국제선교협의회(IMC, International Missionary Council) 창설의 주역인 존 모트 선교사가 IMC의 국가단위 조직을 확산하기 위해 NCC 운동을 전개했다. 존 모트는 조선예수교연합공의회 창설을 적극 지지하기도 했다.

NCCK는 특히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 플랫폼' 구축에 역점을 둘 방침이다. NCCK는 이 플랫폼을 대중성 확보와 진보·보수 진영간 토론의 장으로 활용하는 동시에 에큐메니칼 운동의 외연을 확장하는 계기로 삼을 방침이다.

기념사업 플랫폼과 관련, NCCK 관계자는 "그간 에큐메니칼 운동은 대중성을 잃은 채 그들만의 리그로 전락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100주년 기념사업 플랫폼을 구축해 에큐메니칼 운동에 참여하지 못했던, 인지도 있는 분들을 참여시키고 100주년 이후에도 계속 남아 활동하고 세상과 소통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 또 진영간 소통이 부재한 게 현실이지만 그럴수록 소통의 장은 필요하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NCCK는 먼저 올해엔 한국기독교 100대 방문지와 100대 인물을 선정한다. 100주년기념사업특별위원회(아래 기념사업 특위) 황영태 부위원장은 "회원교회의 추천과 공모사업을 통해 후보군 리스트를 마련하고, 전문가들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연말에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100주년을 맞는 2024년부터 매년 '한국교회의 날'을 제정, 시행할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상이한 전통을 가진 교회의 다양성을 존중하면서도 신앙의 공통분모를 확인하고 이를 종교예식에 녹여낸 ‘공동예식서'도 개발할 계획이다.

NCCK는 또 에큐메니칼 운동 홍보 소책자를 만들어 보급한다. 이에 대해 기념사업 특위 김돈회 부위원장은 "NCCK는 에큐메니칼 신학과 운동을 알리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 왔지만, 교회협의체의 특성상 엄밀하고 정확한 신학적 언어를 사용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이는 에큐메니칼 신학과 운동을 이해하는 데 일종의 진입장벽이 돼 왔다"며 "100주년 기념사업을 통해 진입장벽을 해소할 수 있도록 쉽고 편한 언어로 에큐메니칼 신학과 운동을 소개하는 통로를 확보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외에 '한국기독교 사회운동사 다큐멘터리', 기독교사회운동사 자료집·NCCK 100년사 발간 등도 기획 중이다.

이홍정 총무는 지난 22일 비대면 온라인으로 열린 69회기 제2차 정기실행위원회에서 "NCCK는 2024년 100주년을 향해가는 순례 여정에 지나온 100년을 성찰하고 감사하며 새로운 100년을 상상하고 기획하는 과정들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있다"라면서 "모든 회원교단과 기관들이 100주년을 향해가는 여정에 우리 안에 하나님의 선물로 주어진 '값비싼 친교'를 도모하며 하나됨으로 시대의 빛이요 소금의 역할을 다할 수 있기 바란다"며 적극적인 동참과 관심을 호소했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종교인 냄새와 '그리스도의 향기'(고후2:15)

"윤여정씨의 오스카상 수상을 계기로 세인의 화제가 된 그분의 영화배우로서 일생여정을 접하면서 필자는 새삼스럽게 "인생이란 한편의 알 수 없는 드라마, 인간은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