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마인' 김정화 유은성 "우리 부부는 동성애 반대" 댓글 삭제 논란
유은성, 25일 자신의 SNS 통해 "피해 입으신 분들께 죄송" 사과

입력 May 27, 2021 01:21 PM KST
you
(Photo : ⓒ유은성 페이스북 갈무리)
▲배우 김정화와 남편 유은성이 구호현장에서 봉사활동 하는 모습.

CCM 사역자 유은성이 '동성애 반대' 발언 이후 논란이 동성애를 옹호하는 이들로부터 비난에 직면하면서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유은성은 자신의 아내인 배우 김정화가 드라마 '마인'에 출연한 가운데 일부 네티즌이 동성애를 찬성하느냐 등의 지적에 "우리 부부는 동성애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하면서 드라마 스포일링 관련 발언으로 논란을 산 바 있다.

이에 유은성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경솔한 발언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는 "작품에 대해서 제작진분들의 의도와 관계 없는 개인적인 추측으로 신중하지 못한 발언과 행동을 했다. 이로 인해 많은 분들께 결례를 범한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한 작품을 만들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계신 제작진, 출연진분들과 시청자 분들께 누를 끼치고, 작품의 진정성을 훼손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유은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이 "며칠 전 드라마를 보았다. 아내 되시는 분이 동성애자로 추측되는 역할로 나오던데 조금 안타깝게 보았다"며 "동성애를 이해하고자 하신 뜻으로 역할을 맡으신 건가"라며 유은성의 의견을 물었다.

이에 유은성은 "드라마 내용 스포를 할 수가 없어서 더 말씀 못드리지만 한 사람이 그 상황에 고뇌를 겪다가 결국은 정상적으로 돌아가게 되는 내용"이라며 "동성애는 아니"라고 답했다. 이어 "아내도 저 역할에 고민이 많았다.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제작진들이 동성애로 노이즈 마케팅하는 것 같다. 우리 부부는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당시 해당글이 논란이 되자 유은성 전도사는 자신이 작성한 댓글을 삭제했다.

오피니언

기고

부족적 편견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교회

"모든 형태의 편견은 모든 인간에게 있는 고질적 질병이다. 그것은 생존의 수법이다. 그러므로 참 사람이 되는 길은 편견을 버리지 못하는 한 불가능하다. 편견은 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