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최수종 부상...축구 경기 도중 오른팔 전치 10주 부상

입력 Jun 21, 2021 12:23 PM KST
soojong
(Photo : ⓒ최수종 인스타그램 갈무리)
▲크리스천 배우 최수종이 축구 경기 도중 오른팔이 부러지는 전치 10주 중상 피해를 입고 긴급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천 배우 최수종이 축구 경기 도중 오른팔이 부러지는 전치 10주 중상 피해를 입고 긴급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수종 소속사 웰메이드스타 이엔티 측은 21일 "최수종이 오른팔에 전치 10주의 다발성 골절을 입었다. 수술을 받고 상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최수종은 지난 12일 서울 근교 한 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친선 축구 경기에서 부상을 당했다.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진 그는 오른팔에 다발성 골정상을 입었고 남양주 소재 병원에서 긴급 수술을 받았다. 현재는 통원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수종은 심각한 부상을 당했음에도 부상 투혼을 발휘하며 방송 스케줄을 소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진행자로 출연 중인 그는 지난주에도 녹화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9)

"사도 바울이 제시한 이상의 원칙들과 오늘날의 UT방언 주창자들이 행하고 있는 현실과는 너무나 동떨어져 있지 않습니까? 기본적으로 의미 있는 메시지가 포함되어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