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장 1신] 기장, 사상 첫 여성 총회장 맞아
익산노회 김은경 목사, 106회기 총회장 취임

입력 Sep 28, 2021 04:46 PM KST
pork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한국 개신교 사상 첫 여성 교단장이 나왔다. 총회는 28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주제일교회 외 3개 교회에서 제106회기 총회를 열어 김은경 목사(익산노회)를 총회장으로 선출했다.

한국 장로교 사상 첫 여성 교단장이 나왔다.

진보 성향의 장로교단인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 총회는 28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주제일교회 외 3개 교회에서 제106회기 총회를 열어 김은경 목사(익산노회)를 총회장으로 선출했다.

기장 교단은 코로나19 상황임을 감안해 제106회기 총회를 청주제일교회, 우암교회, 성동교회, 청주동부교회 등 4개 교회에서 분산해 진행했다.

총회장에 참석한 총대의원들은 투표 절차 없이 박수로 총회장 선출 절차를 마쳤다. 이로서 김 총회장은 한국 개신교 사상, 그리고 장로교단 창립 106주년 사상 첫 여성 교단장으로 올랐다. 김 총회장은 곧장 총회장에 취임해 임기를 시작했다.

기장 교단과는 달리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등 주류 보수 장로교단은 △ 여성은 복종하고 다스림을 받아야 하는 존재이고 △ 여성은 선악과를 따 먹은 죄인이며 △ 예수의 제자가 모두 남성이기에 성직은 남성만이 수행할 수 있다는 성경적 근거를 내세우며 여성 성직자 임명에 부정적인 입장을 취해왔다.

이런 맥락에서 예장 합동 교단은 지난 13일 제106회기 교단 총회에서 여성 안수를 불허하기도 했다.

pork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한국 개신교 사상 첫 여성 교단장이 나왔다. 총회는 28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주제일교회 외 3개 교회에서 제106회기 총회를 열어 김은경 목사(익산노회, 사진 맨 왼쪽)를 총회장으로 선출했다.

첫 여성 교단장 선출은 이미 김 총회장이 제105회 회기에서 목사 부총회장으로 선출되면서 예고됐었다.

김 목사는 임원 선출에 앞선 정견발표에서 "교회가 생명을 잃어버리고 신음하는 상황이지만, 하느님게선 여전히 빛의 역사를 이뤄가시리라 확신한다"며 "우리 교단에 새로운 이름을 기록하고자 바라는 마음으로 총회장에 입후보했다"는 뜻을 밝혔다.

김 목사는 이주민센터·성폭력상담소를 운영해 오며 이주민, 여성 등 약자들의 편에 서서 목회활동을 해왔다는 평가다. 김 목사는 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이주민소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며 자신의 목회 철학을 펼쳤다.

첫 여성 총회장 취임에 기장 교단은 반기는 기색이 역력하다. 최부옥 100회기 총회장은 "한국 교회가 남성 위주로 한세기 이상을 머물렀는데, 2세기를 맞으며 모성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라면서 "여성 총회장 시대란 문을 연 선도적인 역할을 기장 교단이 했다고 생각한다. 여성 총회장의 모성 리더십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태진 전 총무 역시 "첫 여성 총회장이 취임한 만큼 물꼬가 터져 여성 리더십이 강화되기 바란다. 개인적으로 여성과 남성이 번갈아가며 총회장을 맡는 것도 좋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오피니언

기고

부족적 편견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교회

"모든 형태의 편견은 모든 인간에게 있는 고질적 질병이다. 그것은 생존의 수법이다. 그러므로 참 사람이 되는 길은 편견을 버리지 못하는 한 불가능하다. 편견은 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