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NCCK 70회 총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참석자 전원에게 코로나19 검사 권고, 감염 경로 '파악 중'

입력 Nov 25, 2021 01:14 PM KST
Nick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제70회 총회가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구세군 영등포영문에서 열린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총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돼 비상이 걸렸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제70회 총회가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구세군 영등포영문에서 열린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총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돼 비상이 걸렸다.

NCCK측은 총회 참석자 전원에게 이 사실을 알리면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했다.

이번 70회 총회엔 총무 연임 투표 유효투표수 기준 총대의원 127명, 그리고 2030 에큐메니칼 활동가와 취재진 합쳐 약 20여 명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해당 확진자가 총회 현장에서 확진됐는지 등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NCCK 측 관계자는 25일 오전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총회를 개최하면서 식사 제공을 하지 않는 등 방역 수칙을 따랐다. 다만 보건소가 확진자가 속한 교단에 검사 권고 요청을 했다. NCCK 쪽엔 아직 권고가 없었으나, 조건이 다르지 않아서 속히 알린다"고 답했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6):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식전이나 식후 혹은 이기주의의 기도가 아니더라도 고통으로 가득찬 기도, 위안을 찾는 기도조차 응답해 줄 의무가 신에게 있는 것이고 그런 인간의 고통에 참여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