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尹 대통령,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국민 통합에 더 큰 역할 해주길 당부"

입력 May 29, 2022 07:09 AM KST
yoon_02
(Photo : ⓒ청와대)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을 진행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을 진행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참석한 종교계 지도자들에게 국민 통합에 더 큰 역할을 해 주기를 당부했다.

이날 오찬에는 개신교에서 이홍정 목사(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와 류영모 목사(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가 참석했다. 아울러 원행스님, 무원 천태종 총무원장, 김희중 대주교(광주대교구장), 이용훈 한국천주교회의 의장주교, 나상호 원불교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박상종 천도교 교령, 김령하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우리 사회가 코로나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는데 종교계의 헌신과 노력이 국민들에게 큰 힘이 됐다"며 "오늘 이 자리를 빌려서 다시 한 번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yoon_01
(Photo : ⓒ청와대)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을 진행했다.

이어 "종교계가 소외된 이웃과 약자들을 따뜻하게 보듬고 또 통합을 위해서 늘 애써주신 것 저도 잘 알고 있다"며 "우리 시대적 과제가 국민 통합인데 앞으로도 종교계가 이념, 지역, 세대를 아우르는 통합에 더 큰 역할을 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새 정부도 국민의 마음을 잘 어루만지면서 그 마음을 하나로 모아가도록 노력하겠다"며 "국정의 궁극적인 목표는 국민통합으로, 국익과 국민의 관점에서 국정을 풀어나가는 것"이라고 했다.

특히 "비서실에도 기존에 없던 종교다문화비서관실을 만들었다. 종교계의 목소리를 계속 경청하고 국정에 꼭 반영하도록 챙기겠다"며 "그리고 오늘 이렇게 한 번이 아니고 앞으로도 기회가 될 때마다 뵙고 고견을 구하도록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13):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인간중심주의적 관점이 유지되는 한 신은 인간의 자기 대상화를 통해 인격적인 신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는데 이는 인간과 신의 유사성을 토대로 한 인격주의적 신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