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교회 규모 클수록 현장예배 참석율 저조
예장 통합·목회데이터연구소, 최근 설문조사 실시

입력 Jun 01, 2022 08:32 AM KST
mok_main
(Photo : ⓒ목회데이터연구소)
▲코로나19 방역에 따른 종교시설 인원제한이 해제된 가운데, 교회 규모가 클수록 현장예배 참석률이 낮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방역에 따른 종교시설 인원제한이 해제된 가운데, 교회 규모가 클수록 현장예배 참석률이 저조하고 신앙도 약화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예장 통합총회(총회장 류영모 목사)와 기아대책, 목회데이터연구소가 전국 만 19세 이상 개신교인 1,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4월 15일부터 25일까지 11일 간 조사한 결과다.

조사에 따르면 교회 규모별 주일 현장예배 참석률은 △'99명 이하 교회'는 71% △'100~999명 교회'는 60%였던 반면 △'1000명 이상 교회'는 46%까지 떨어져 절반을 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대로 출석교회 온라인예배 참석률은 △'99명 이하 교회' 12% △'100~999명 교회' 27% △'1000명 이상 교회' 37%로 교회 규모가 클수록 높아졌다.

교회 규모가 클수록 성도들의 신앙이 약화되는 현상도 두드러졌다. '신앙이 약해진 것 같다'는 응답은 △'99명 이하 교회'에서 28% △'100~999명 교회'에선 39% △'1000명 이상 교회'에선 46%로 나타났다.

연령별 주일 현장예배 참석률을 보면, 20대가 63%로 가장 높았고, 이어 60대 이상 62%, 50대 60%, 40대 51%, 30대 49% 순이었다.

이에 대해 목회데이터연구소는 "연령별 현장예배 참석률은 30대와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60% 안팎의 참석률을 보이는데, 30대는 49%, 40대는 51%로 타 연령층 대비 10%포인트 정도의 격차를 보이고 있다"며 "이들은 온라인 예배로 빠지거나 아예 예배를 드리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했다.

특히 "30대 층의 경우 예배 드리지 않은 비율이 18%로 가장 높은데, 앞으로 3040세대를 어떻게 관리하는가가 미래 한국교회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13):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인간중심주의적 관점이 유지되는 한 신은 인간의 자기 대상화를 통해 인격적인 신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는데 이는 인간과 신의 유사성을 토대로 한 인격주의적 신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