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연합기관 통합 급물살..교권 강화 추동 우려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하나 되는 것은 대세"

입력 Jun 03, 2022 09:40 AM KST
sokangsuk
(Photo : ⓒ소강석 목사 페이스북)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한교총 통합추진위원장)

한기총과 한교총 등 보수 교계 연합기구 통합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한기총이 2일 임시총회에서 한교총과의 통합안을 투표를 통해 최종 가결한 것이다. 총 투표 수 135표 가운데 통합 찬성 70표, 반대 64표, 무효 1표가 나왔다.

이를 두고 교계 연합기관 통일을 자신의 소명으로 삼고 많은 공을 들여온 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 통합추진위원장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는 한기총이 한교총과의 통합안을 가결한 데에 "존중하며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 목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방금 한기총 임시총회를 통해서 연합기관 통합안이 가결되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참으로 힘겹고 무거운 결정이었다는 소식도 들었다"며 이 같이 전했다.

소 목사는 "어느 시대, 어느 역사를 보아도 분열하면 망하고 연합하면 흥하게 되어 있다.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서 보더라도 분열한 조직은 분열의 대가를 혹독하게 치르는 것을 볼 수 있었지 않나"라며 "우리 한국교회도 그 분열의 혹독한 대가를 지금까지 치러왔다고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번 한기총 결의도 생각이 다른 분들이 계셨겠지만 정말 중요한 것은 우리 한국교계가 분열의 사슬을 끊기 위한 역사적 과제만큼은 우리 모두가 온몸을 던져 헌신하며 함께 해결해야 한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소 목사는 "우리가 속한 연합기관도 중요하지만 한국교회 세움이라고 하는 대사명이 더 중요하다고 본다"며 "분열을 치유할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용서와 화해로 하나 되고 연합하는 것밖에 없다고 확신한다. 무겁게 결의가 되었지만 그래도 한국교회가 하나 되어야 한다는 것이 대세라는 것만큼은 우리 모두가 알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저는 한교총 연합기관 통합추진위원장으로서 먼저 류영모 대표회장님과 상의를 하고 소통을 할 것"이라며 "그리고 류영모 대표회장님을 통해서 연합기관 통합의 절차를, 결코 서두르지 않고 뚜벅뚜벅 밟아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분열 극복이라는 명분에도 불구하고 교계 연합기관 간 통합에 대해 우려섞인 시선도 적지 않다. 상당수 연합운동 지도자들이 연합기관을 대사회적인 섬김과 봉사의 실천 도구로 인식하는게 아니라 바게닝 파워를 앞세워 교회 이권을 지키기 위한 대사회적 협상 수단으로 보기 때문이다. 향후 연합기관 통합이 힘의 논리에 근거한 교권 강화를 추동하는 기제가 되지 않을까 우려되는 대목이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13):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인간중심주의적 관점이 유지되는 한 신은 인간의 자기 대상화를 통해 인격적인 신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는데 이는 인간과 신의 유사성을 토대로 한 인격주의적 신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