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WCC, 제8대 총무에 제리 필레이 선출

입력 Jun 21, 2022 06:54 AM KST
wcc
(Photo : ⓒWCC 제공)
▲WCC 새 총무 제리 필레이(Jerry Pillay) 학장

지난 17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 에큐메니칼센터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에서 세계교회협의회(WCC) 제8대 총무로 남아프리카 연합장로교회 제리 필레이(Jerry Pillay) 학장이 선출됐다. 필레이 총무의 임기는 내년 1월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앞서 WCC 총무 인선위원회는 지난 2019년 10월 그리스에서 회의를 열고 필레이 학장과 엘리자베스 조이 박사를 차기 총무 후보로 압축했 2020년 3월 중앙위원회에서 차기 총무를 선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대면회의가 수 차례 연기되어 선발이 미뤄졌다. 그 기간 이안 사우카 신부가 총무대행을 맡은 바 있다.

WCC 8대 총무에 선출된 필레이 학장은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으로 남아프리카연합장로교(UPCSA) 소속 목사로 UPCSA 총회장을 지낸 바 있다. 이 밖에 세계선교협의회(CWM) 이사와 세계개혁교회커뮤니언(WCRC) 회장을 역임했다.

필레이 학장은 "우리의 사명은 교회의 일을 하는게 아니라 실제로 하나님의 명령을 따르는 것이다. 저는 정의와 일치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이것이 WCC의 사명이라고 생각한다. 가시적 일치를 계속해서 실천해야 하고, 기독교의 일치는 매우 중요하다. 다시 말하지만, 분열된 교회는 심하게 분열된 세계에 연약한 증인이 될 수밖에 없다"라고 했다.

아울러 "정의가 중요하듯 화합도 중요하다. 어떤 이들은 이 중 하나를 다른 것보다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난 두 가지를 동등하게 생각한다. 정의의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가난한 자와 소외된 자들을 돌보고 압제받는 자들과 함께 그들 편에 서기를' 요구하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WCC는 이 일을 해왔다. 저는 남아프리카에서 왔으며, WCC가 기독교인과 함께 연대하면서 인종차별을 해체하는 데 어떤 중요한 역할을 해 왔는지 큰 경험을 했다. 우리는 앞으로도 세계의 다른 지역의 억압받는 이들과 계속 함께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13):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인간중심주의적 관점이 유지되는 한 신은 인간의 자기 대상화를 통해 인격적인 신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는데 이는 인간과 신의 유사성을 토대로 한 인격주의적 신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