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노회는 성범죄 가해자측 두둔 말라"
한국복음주의교회연합, 12일 성명 발표

입력 Jul 15, 2022 09:36 AM KST
pastor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박성철 목사

한국복음주의교회연합(공동대표 강호숙, 구교형, 김승무, 김의신, 이문식)가 성범죄 피해를 입은 교회에 임시당회장으로 파송 되었으나 최근 소속 노회에서 고소를 당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박성철 목사와 관련해 "합동 교단과 노회는 성범죄 가해자 두둔하기를 즉각 멈추라"며 12일 셩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성범죄 가해자를 감싼 목사의 이익을 지켜주기 위해 피해자를 돕고 있는 목사를 징계하려는 황당하고 악한 일이 합동 교단 경기중부노회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현재 한국 사회는 성범죄를 매우 심각한 범죄로 규정하고 있으며 특히 목회자에 의해서 일어난 성범죄는 더 중대한 범죄로 보고 있다"고 운을 뗐다.

얼마 전 대법원 양형위원회에서 성범죄에 대한 양형을 내릴 때 가중처벌을 할 수 있는 피해자의 인적 관계 안에 '신도'를 추가한 점을 꼽으며 "이는 교회에서 교인을 대상으로 성범죄를 저지른 경우 가해를 저지른 목회자에게 더 무거운 형이 부과될 수 있도록 구체적으로 명시한 것이다. 이렇게 사회는 목회자가 성도를 대상으로 한 성범죄를 매우 심각한 범죄로 규정하며 중형을 선고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도 했다.

이들은 그러나 "합동 교단은 이런 사회적 변화에 역행하는 모습을 보이며 사회의 비난을 받고 있다"며 그루밍 성폭력 범죄 사건이 발단이 돼 법원에 의해 인정된 공동의회 결의를 통해 적법한 절차를 거쳐 임시 당회장으로 선임된 박성철 목사를 둘러싼 노회 측의 압력과 고소 사건을 언급했다.

이들에 따르면 교단의 징계를 피하기 위해 교단을 나갔던 그루밍 성폭력 가해자 목사 아버지 김영남 목사 측은 교회 이름을 '한소망교회'로 바꾸고 다시 경기중부노회에 가입신청을 했고 이에 총회는 김영남 목사의 가입은 불허하되 교회의 가입은 허용했다.

이에 이들은 "이런 불법과 편법적인 탈퇴와 가입을 반복하며 김영남 목사 측은 노회에서 파송한 목사를 앞세워 법원에서 인정한 임시 당회장인 박성철 목사를 경기서노회에 고소했다"며 "하지만 고소의 과정이 정당하지 못했기에 반려되었다. 그런데도 김 목사 측은 경기서노회에 계속 압력을 넣어 어떻게든 징계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노회는 이런 김 목사에게 동조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현재 진행되는 합동 교단과 노회의 행태는 유감스러울 뿐만 아니라 교회를 해치는 위험한 행동이다. 성범죄는 성경에서도 분명히 심각한 범죄를 규정하고 있다. 그리고 성범죄자를 옹호하기 위해 피해자를 모욕하고 거짓말을 일삼고 교회에 못 나오게 하는 행동은 절대 가벼운 죄가 아니다"라며 "그런데 이런 목사를 돕겠다고 교단과 노회가 나선 것은 교회가 피해자의 편이 아닌 범죄자의 편에 서겠다는 것이다. 이런 합동과 경기서노회의 모습은 하나님 보시기에 옳은 행동이 아니라, 자신의 눈에 옳은 대로 행동하는 하나님 부재의 행태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그러면서 △피해자를 돕는 박성철 목사에 대한 징계를 멈추길 촉구한다 △교회와 교단과 노회를 무질서하게 어지럽히고 명예를 실추시킨 김영남 목사와 그를 옹호하는 목사들을 징계하여 정의로운 교단의 모습을 보여주길 촉구한다 △합동 교단과 경기서노회는 하나님의 영광과 복음전파, 교회보다 피해자 목사의 이익을 앞세우는 것이 아닌지 두려운 마음으로 성찰하고, 하나님과 교회와 사회 앞에 부끄럽지 않게 다시 결정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14):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인격성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인격주의가 문제다. 신을 지나치게 인격적으로 환원시킨 인격주의적 신관은 의인화의 산물이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도덕이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