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부끄러움을 모르는 교회

pastor
(Photo : ⓒ베리타스 DB)
▲설교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성직자의 모습. 위 사진은 해당글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교회의 사유화라는 자기 욕망 충족 행위를 하나님의 일을 위한 것이라고 교묘히 포장해 견강부회하고 혹세무민하는 목회자들이 있다. 예수의 이름을 팔아가며 남도 속이고 자기도 속이면서 사실상 종교 비즈니스를 통해 교회 사이즈를 키우고 헌금을 늘려 자기 배를 채우는 이른 바, 예수행상꾼들인데 이들이 '일어탁수'를 자행하고 있는 것이다.

어떤 교회는 대법원이 명도소송에서 재개발조합 측 손을 들어줬지만 '알박기'를 통해 망루를 설치하고 신도들을 동원해 극렬히 저항하는 등 소위 '떼법'을 쓰고 있다. 그렇게 버티기로 일관하던 끝에 수백억원의 보상금을 목전에 두고 있는 이 교회 목사는 설교 시간에 합의금 소식을 전하며 미리 점지해 둔 아들 전도사에게 교회 돈 관리를 목적으로 교회를 물려주겠다고 공언했다.

또 어떤 교회는 교회를 지켜야 한다는 명분을 내세워 교단 헌법에 명시된 목회세습방지법을 뭉개고 떼를 써가며 교단 정치를 통해 수습안을 이끌어 내 사실상 목회세습의 예외적 허용 사태를 일으켰다. 하지만 지방법원에서 이 교회 아들 목사의 위임목사 및 당회장으로서의 지위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판결을 하자 고등법원 선고를 앞두고 뜬금없이 공동의회를 열고 아들 목사 청빙 재결의를 하는 촌극을 벌였다.

교회를 지킨다는 이름으로 알박기를 통해 '떼법'을 쓰고 교단 헌법을 뭉개고 '세습'을 감행한 이들 목회자들에게 묻고 싶다. 당신들이 지키려는 교회는 어떤 교회인가? 지역의 이웃들을 교회의 중대 이익을 침탈하는 해교회(교회를 해치는) 세력으로 몰고 교단 헌법을 교회 존립과 성장의 걸림돌로 치부하며 자기들 스스로 교회의 교회됨을,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지키드리는 근위병처럼 행세를 하고 있는데 이것이 신성모독인 까닭은 교회를 또 교회의 주인이신 하나님을 자신들의 보호 없이는 설 수 없는 병약한 존재로 만들기 때문이다.

"욕망은 상향성의 삶을 추구하고 소명은 하향성의 삶을 추구한다" 수도권 중형교회 담임목사가 지방교회 개척을 선언하면서 던진 말이다. 하나님의 선교사업이라는 그럴듯한 명분을 내세워 '떼법'과 '세습'을 통해 이들이 지키려는 교회는 소명을 실천하는 교회인가? 아니면 욕망을 쫓고 욕망의 계보를 잇고자 하는 교회인가? 안타까운 것은 버젓이 자기네들의 욕망을 채우기에 급급한 교회가 부끄러움을 모르는 것이다.

좋아할 만한 기사
최신 기사
베리타스
신학아카이브
지성과 영성의 만남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솔로몬 왕은 약자들이나 쓰는 속임수를 왜 썼을까?"

아이의 진짜 어머니와 가짜 어머니를 가려낸 솔로몬의 재판은 그의 지혜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건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 발간된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지구라는 개념이 인간에 의해 왜곡되고 짓밟혀왔다"

한신대 전철 교수가 「신학사상」 203집(2023 겨울호)에 '지구의 신학과 자연의 신학'이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이 논문에서 전 교수는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이주 노동자 환대의 윤리적 전략 "데리다의 환대"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하 기윤실)이 12일 오후 안암로 소재 기윤실 2층에서 '이주노동자의 삶과 교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좋은사회포럼'을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7] 중세교회 대중들의 신앙생활

중세의 신학은 기본적으로 스콜라주의이다. 그러나 일반 대중들의 삶과는 거리가 있었다. 스콜라주의 문헌들은 라틴어로 쓰여졌는데, 이것을 읽거나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6] 중세 신학의 대략적 지도: 서방의 '스콜라 신학'과 동방의 '비잔틴 신학'

'중세 신학'이라는 용어는 통상 이 시기의 서방 신학을 가리킨다. 지리적으로는 유럽 지역이다. 초대교회 신학은 북아프리카와 소아시아에서 시작해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5] 서구 그리스도교 신학의 터전을 마련한, 아우구스티누스!

"서방신학은 동방신학보다는 출발이 좀 늦었으나 곧 테르툴리아누스, 키프리아누스, 암브로시우스 등의 교부들이 주축이 되어 착실하게 발전해갔다.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4] 카르타고 학파의 거침없는 변증과 교회론

"테르툴리아누스와 키프리아누스의 신학을 오늘날 살피는 것은 여러모로 흥미롭다. 이들의 신학은 현실적이고 참여적이고 실존적이다. ... ...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3] 안디옥 학파를 반대한 것은 "민중의 종교 감정"이었다고 틸리히는 말했다

동방교회에는 알렉산드리아 학파와 함께 안디옥 학파도 있었다. 그러나 이 두 학파의 결은 사뭇 다르다. '그리스도인'이라는 호칭이 안디옥에서 처음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2]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신플라톤주의를 어떤 식으로 수용하였나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그리스 철학의 영향 가운데서 배양되었다. 당시 철학은 단순한 학문의 한 분과가 아니었다. 폴 틸리히는 "고대가 끝날 무렵,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