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교회

김동호 목사, "평신도란 말 쓰지 않는 이유는..."

1일, '날마다 기박한 새벽' 말씀묵상에서 밝혀

kimdongho
(Photo : ⓒ유튜브 영상화면 갈무리)
▲높은뜻연합선교회 대표 김동호 목사

높은뜻연합선교회 대표 김동호 목사가 교회 직분의 계급화 문제를 언급하며 계급화된 용어로 전락한 평신도라는 말을 "거의 쓰질 않는다"고 밝혔다. 1일 유튜브 채널 '날마다 기막힌 새벽' 말씀묵상에서 그는 "지나치게 목사를 주의 종, 주의 종이라 부르고 교인들은 평신도 그러는데 이게 본래 기독교적인 하나님의 정신이 아니다"라며 "나는 평신도라는 말 잘 쓰지 않는다. 왜냐하면 옳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김 목사는 "평신도라고 하는 언어가 계급적인 언어다. 평신도가 있으니까 고신도 있는 거다. 고신도가 있으니까 저신도가 있는 거다. 교회가 다 계급화 되었다"며 "사람은 다 주 안에서 평등한데 사람끼리 높고 낮음이 있고 권력이 생기게 되는 것은 기독교 정신에 옳지 않다"고 분명히 했다.

젊었을 적 교회 개혁을 외치다가 어려움을 겪게 된 것도 계급의식으로 권력화된 기독교에 대한 저항 때문이었음을 밝힌 그는 "교회를 개혁하려고 하는 것은 뭔가 하면 사람이 주인이 되었다. 목사가 높아지고 장로가 높아지고 연보좀 많이 한다고 높아지고 권력을 가지고 좌지우지 하고 또 거기 줄서서 따라 다니고 편을 가르고 하는 일이 있는데 여러분 그것은 기독교의 참 정신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목사는 이어 베드로전서 2장 9절(너희는 택하신 족속이요 왕 같은 제사장이라)말씀을 인용하며 "모든 은사는 평등하고 나도 도움을 주고 저도 나에게 도움을 주고 이렇게 해서 서로 돕고 도움을 받으면서 하나님의 몸, 그리스도의 나라, 그리스도의 몸을 세워가는 일. 그러므로 모든 사람은 주 안에서 다 다르지만 주 안에서 다 똑같은 사람이다라는 인식을 갖는 일이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에 이른 사람이라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누가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에 이른 사람인가? 사람 깔보지 아니하고 교만하지 아니하고 사람은 다 똑같다. 직업이나 모든 일에 귀천 없다. 높고 낮음 없다. 나만 중요한 게 아니다. 내가 더 높은 것이 아니다. 모든 사람은 주 안에서 평등하다. 여러분 이 사상이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에 이른 사람의 사상이라고 얘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 목사는 그러나 이처럼 계급의식을 벗어난 성숙한 그리스도인 되기가 매우 어렵다는 점도 확인했다. 그는 "얼마나 어려운지 아는가? 예수님을 3년이 따라다닌 제자들도 이게 안되었다. 모든 것을 버려두고 예수님의 제자가 되겠다고 예수님을 따라다녀서 같이 먹고 같이 자고 같이 다니고 했던 예수님의 제자들도 누가 더 높으냐고 싸움질 하다가 예수님을 걱정시켰다"고 밝혔다.

이에 김 목사는 "그것은 유치한 생각이다. 어린아이와 같은 생각이다. 우리가 정말 그리스도 안에서 성숙하고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에 이른다라고 하면 사람을 다 귀히 여기고 인격적으로 대할 줄 알고 나보다 남을 낫게 여길줄 알아야 한다"며 "주 안에서 모든 은사는 다르지만 모든 은사는 평등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서로 존중하고 사랑하고 연합하고 협력하는 그런 삶을 사는 것이 그리스도의 장성한, 성숙한 그리스도인의 참 모습이다 생각할 수 있겠다"고 전했다.

이지수 admin@veritas.kr

좋아할 만한 기사
최신 기사
베리타스
신학아카이브
지성과 영성의 만남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솔로몬 왕은 약자들이나 쓰는 속임수를 왜 썼을까?"

아이의 진짜 어머니와 가짜 어머니를 가려낸 솔로몬의 재판은 그의 지혜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건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 발간된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지구라는 개념이 인간에 의해 왜곡되고 짓밟혀왔다"

한신대 전철 교수가 「신학사상」 203집(2023 겨울호)에 '지구의 신학과 자연의 신학'이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이 논문에서 전 교수는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이주 노동자 환대의 윤리적 전략 "데리다의 환대"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하 기윤실)이 12일 오후 안암로 소재 기윤실 2층에서 '이주노동자의 삶과 교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좋은사회포럼'을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7] 중세교회 대중들의 신앙생활

중세의 신학은 기본적으로 스콜라주의이다. 그러나 일반 대중들의 삶과는 거리가 있었다. 스콜라주의 문헌들은 라틴어로 쓰여졌는데, 이것을 읽거나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6] 중세 신학의 대략적 지도: 서방의 '스콜라 신학'과 동방의 '비잔틴 신학'

'중세 신학'이라는 용어는 통상 이 시기의 서방 신학을 가리킨다. 지리적으로는 유럽 지역이다. 초대교회 신학은 북아프리카와 소아시아에서 시작해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5] 서구 그리스도교 신학의 터전을 마련한, 아우구스티누스!

"서방신학은 동방신학보다는 출발이 좀 늦었으나 곧 테르툴리아누스, 키프리아누스, 암브로시우스 등의 교부들이 주축이 되어 착실하게 발전해갔다.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4] 카르타고 학파의 거침없는 변증과 교회론

"테르툴리아누스와 키프리아누스의 신학을 오늘날 살피는 것은 여러모로 흥미롭다. 이들의 신학은 현실적이고 참여적이고 실존적이다. ... ...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3] 안디옥 학파를 반대한 것은 "민중의 종교 감정"이었다고 틸리히는 말했다

동방교회에는 알렉산드리아 학파와 함께 안디옥 학파도 있었다. 그러나 이 두 학파의 결은 사뭇 다르다. '그리스도인'이라는 호칭이 안디옥에서 처음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2]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신플라톤주의를 어떤 식으로 수용하였나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그리스 철학의 영향 가운데서 배양되었다. 당시 철학은 단순한 학문의 한 분과가 아니었다. 폴 틸리히는 "고대가 끝날 무렵,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