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교회

5년새 20대 개신교인 비율 절반으로 감소

목회데이터연구소, 설문조사 결과 소개

bok
(Photo : ⓒ목회데이터연구소)
▲ '다음세대' 위기설이 제기되고 있는 한국교회의 현주소를 재확인하게 해주는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돼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다음세대' 위기설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한국교회의 현주소를 재확인하게 해주는 설문조사 결과가 소개돼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조사에 따르면 개신교 20대 청년의 비율이 지난 5년 사이 절반가량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조사 결과는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이하 한목협)가 최근 펴낸 '한국기독교분석리포트'에 실렸다. 한목협은 이 조사를 지금까지 다섯 차례(1998·2004·2012·2017·2022) 실시했다. 지난해는 한국갤럽에 의뢰해 전국 만 19세 이상 일반국민 9,182명으로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해당 설문조사 결과를 소개한 목회데이터연구소(이하 연구소)는 25일 "종교인구(종교를 가진 사람)는 조사시점 기준 2004년을 정점으로 계속 하락세인데 2030세대의 종교인구는 다른 세대에 비해 특히 하락 폭이 높아 1998년 대비 절반 수준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종교인구 변화 추이는 19~29세가 1998년 41%→2004년 49%→2012년 40%→2017년 31%→2022년 19%다. 30대는 1998년 50%→2004년 52%→2012년 47%→2017년 38%→2022년 25%다.

개신교인 비율만 살펴보면 19~29세의 경우 2017년 21%였던 것이 2022년 11%로 5년 사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30대는 같은 기간 20%에서 15%로 감소했다.

연령별 종교 분포(2022년)에 의하면 2030 청년세대 개신교인의 비율은 같은 연령대 종교인 중에서 각각 58%(19~29세)와 60%(30대)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연구소는 "다음세대로 갈수록 개신교가 한국종교의 주도적인 종교로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따라서 기독교 사상·가치관으로 무장된 교회학교 학생, 청년세대 한 사람을 키우는 것이 미래 한국교회 앞에 놓인 매우 중요한 과제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연구소는 그러면서 "세상과 다른 성숙한 그리스도인의 삶을 기성세대가 보일 때 청년은 그들을 통해 고단한 삶에 위로를 받는 한편 성경적 가치관을 따라 삶을 살 수 있는 힘과 도전을 받게될 것"이라고 했다.

또 "그 다음으로는 청년의 처지를 바로 알고 공감해줘야 한다. 청년의 입장에서 문제를 바라보고 함께 걱정해야 한다"며 "청년이 교회 안에서 성경적 가치관 안에서 환상(Vision)을 볼 수 있을 때 한국교회의 미래도 밝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수 admin@veritas.kr

좋아할 만한 기사
최신 기사
베리타스
신학아카이브
지성과 영성의 만남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사회봉사를 개교회 성장 도구로 삼아온 경우 많았다"

이승열 목사가 「기독교사상」 최근호(3월)에 기고한 '사회복지선교와 디아코니아'란 제목의 글에서 대부분의 교단 총회 직영 신학대학교의 교과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믿음을 파편적으로 이해한 한국 개신교...은총의 빈곤 초래"

칼빈주의 장로교 전통이 강한 한국 개신교가 '믿음'을 파편적으로 이해한 탓에 '은총'에 대한 신학적 빈곤을 초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13일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기후위기 시대, 에너지 줄이는 것도 에너지 필요"

기후위기 시대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을 새롭게 구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배현주 박사(전 WCC 중앙위원, 전 부산장신대 교수)가 얼마 전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바르트의 인간론, 자연과학적 인간 이해와 대립하지 않아"

바르트의 인간론을 기초로 인간 본성에 대한 자연의 신학적 이해를 시도한 연구논문이 발표됐습니다. 이용주 박사(숭실대, 부교수)는 최근에 발행된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여성 혐오의 뿌리는 철학과 기독교 사상의 이원론"

여성 혐오와 여성 신학에 관한 논의를 통해 건강한 교회 공동체를 세우며 성서적인 교회론 확립을 모색한 연구 논문이 발표됐습니다. 조안나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세속화와 신성화라는 이중의 덫에 걸린 한국교회

한국기독교장로회 목회와신학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는 최영 목사가 기장 회보 최신호에 실은 글에서 기장이 발표한 제7문서의 내용 중 교회론, 이른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정치를 외면하고 지상의 순례길 통과할 수 없어"

3월 NCCK '사건과 신학'에서는 4월 총선을 앞두고 '4월의 꽃, 총선'이란 주제를 다뤘습니다. '그리스도인으로 선거 참여와 정치 참여'란 제목의 글을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하나님 형상은 인간우월주의로 전환될 수 없어"

서울신대 박영식 교수가 '기후위기 시대의 신학적 인간 이해'란 제목의 연구논문을 최근 발표했습니다. 박 교수의 창조신학을 엿볼 수 있는 이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기독교가 물질 배제하고 내세만 추구해선 안돼"

장신대 김은혜 교수(실천신학)가 「신학과 실천」 최신호(2024년 2월)에서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지구 신학의 형성을 위해 물질에 대한 신학적 반성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