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경유차 퇴출...친환경차 국가 보조금 늘리나

입력 May 16, 2017 07:38 AM KST
exhaust
(Photo : ⓒpixabay)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미세먼지 감축 대책으로 30년이 지난 노후 석탄화력 발전소 8기를 대상으로 가동중지할 것으로 지시한 가운데 경유차 퇴출 문제도 수면 위로 부상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미세먼지 감축 대책으로 30년이 지난 노후 석탄화력 발전소 8기를 대상으로 가동중지할 것으로 지시한 가운데 경유차 퇴출 문제도 수면 위로 부상하고 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 중 하나로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하고 개인용 경유차를 퇴출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2030년까지 경유 승용차 운행을 전면 중단하고 전기차 등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공약 이행을 위한 본격적인 시동이 걸릴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앞선 공약에서 전기차 등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해 공공기관 신규구매 차량의 70%를 전기·친환경차로 대체할 것을 약속했으며 또 친환경차 구입 보조금을 확대하는 한편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조기에 구축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에 경유차 퇴출 등을 위해 전기차 등 친환경차 구입시 보조금을 어느정도로 확대하는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전기차 국가 보조금은 고속 전기차 1,400만원(1대 기준), 저속 전기차 578만원(1대 기준)으로 알려져 있다.

또 전기차 지자체 보조금도 각 지자체 마다 차이가 있다. 서울은 고속전기차 1대당 550만원, 부산은 고속전기차 1대당 500만원, 대구는 전기승용차 1대당 600만원, 인천은 고속전기차 1대당 500만원, 광주는 고속전기차 1대당 700만원, 대전은 고속전기차 1대당 500만원을 전기차 보조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이 밖에 충북 제천시, 충북 괴산군, 전남 순천시, 전남 나주시 등은 고속전기차 1대당 00만원의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젠더 이데올로기의 비판(IV): 족자카

필자는 젠더 이데올로기가 남자와 여자로서 존재하는 양성과 한 가정 안에서 남편과 아내로서 갖는 역할을 완전히 폐지, 무효화시키자는 이념이라고 정의한다. 이것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목회 초창기의 아름다운 머슴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김삼환 목사의 양식을 기대한 자들은 명성교회의 후임 목회자 선정이 종교개혁 5백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교회의 진정한 자기비움과 머슴 정신을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