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ALS 2017 개최, "아시아 복음화는 아시아 교회가"
한국, 말레이시아, 홍콩 등 아시아 대형교회 목회자들 대만에서 모여

입력 Aug 31, 2017 10:44 AM KST
이영훈
(Photo : ⓒ 여의도순복음교회)
▲아시아리더스서밋(ALS)에서 이영훈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아시아리더스서밋(ASIA LEADERS SUMMMIT·이하 ALS)이 지난 8월 21일(월)부터 23일(수)까지 3일간 대만 타이베이 탑 처치(Taipei Top Church)에서 개최됐다. ALS는 "아시아 선교는 아시아의 교회가, 아시아인의 손으로 전하자"는 취지로 2013년 홍콩에서 시작됐다.

이번 ALS에는 ALS 대표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를 비롯해 에드먼드 테오 목사(홍콩 ICA), 쿠마르 목사(인도 갈보리채플), 오바자 목사(인도네시아 GBI), 아르핀 목사(인도네시아 ROCK MINISTRY), 시가끼 시게마사 목사(일본 순복음동경교회), 마코토 목사(일본 JPN), 김정석 목사(광림교회), 한기채 목사(중앙성결교회), 고명진 목사(수원중앙침례교회), 박성민 목사(CCC), 예레미야 목사(말레이시아 뉴라이프처치), 빈센트 레오 목사(말레이시아 글래드타이딩 AOG교회), 에드먼드 챈 목사(싱가포르 CEGC), 쿠마르 목사(인도 갈보리템플) 등 아시아를 대표하는 교회 지도자들이 참석해 아시아 선교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것은 물론 선교 사역의 협력을 약속했다.

22일 이영훈 목사는 ALS 회원 및 관계자, 현지 목회자, 일반 성도 등이 참석한 저녁 성회에서 "성령을 받으라"(행 19:1-7)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 목사는 "승리하는 신앙생활의 비결은 성령 충만"이라며 "예수님을 버리고 도망갔던 제자들이 오순절 날 성령 충만을 받자 거리로 나가 담대히 주의 복음을 전했다. 그 결과 하루에 3,000명, 5,000명이 회개하고 주께로 돌아오는 놀라운 역사가 일어났다"고 역설했다. 또한 이 목사는 웨일즈 부흥운동을 일으켰던 이반 로버츠(Evan Roberts)의 일화를 소개하면서, "단 한 명의 젊은 광부 이반 로버츠로 인해 30일만에 3만 7,000명이 회개하고 돌아왔고, 5개월 만에 10만 명이 하나님께로 돌아왔다. 여기 모인 우리가 성령으로 충만할 때 타이베이와 아시아, 나아가 전 세계가 회개하고 주께로 돌아올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참석자들과 함께 성령 충만과 대만의 복음화, 세계 복음화를 위해 뜨겁게 기도했다.

앞서 낮 시간에는 현지 대만 목회자 450여 명을 대상으로 목회자 세미나가 진행됐다. 아르핀 목사가 "교회 성장의 원리"를, 빈센트 레오 목사가 "능력 있는 설교"를, 에드먼드 테오가 "아시아 선교"를, 한기채 목사가 "리더십"을, 에드먼드 챈 목사가 "제자 훈련"을 주제로 각각 강의했다. 이영훈 목사는 이번 ALS 현지 주관을 맡은 양웨밍 목사(대만 횃불교회)와 행사 장소를 제공한 장웨이 목사(탑 처치)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수고와 헌신에 감사를 전했다.

이 목사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19세기 선교는 영국이, 20세기 선교는 미국이, 앞으로 21세기는 아시아가 선교를 주도할 것"이라며 "아시아의 부흥하는 교회는 성령운동을 하는 교회들이다. 성령운동을 하는 교회들이 이렇게 모여 아시아 복음화를 위해 협력하고 기도할 수 있음에 하나님께 감사드린다"며 아시아복음화와 세계복음화를 감당하는 ALS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차기 ALS는 내년 8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되며 아르핀 목사가 주관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서적 아나뱁티스트운동의 태동과

필자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관료후원적 종교개혁가들에 가려진 초창기 성서적 아나뱁티스트들의 개혁적 활동에 주목하면서 이들이 태동하게 된 과정과 그

많이 본 기사

김하나 목사,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 "정말 잘못 고르셨다"

김하나 목사가 명성교회 위임예식에서 명성교회 세습과 관련해 "교계와 사회의 우려를 공감한다" "(명성교회 2대 담임목사를)정말로 잘못 고르셨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