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대전신학대 김명찬 전 총장, 배임수재 혐의로 벌금형
대전지법, 김 전 총장·김 아무개 이사에 각각 벌금 200만원 선고

입력 Sep 10, 2019 02:30 PM KST

daejein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대전신학대학 학내 갈등이 해결점을 못찾고 더욱 증폭되는 양상이다.

대전신학대 김명찬 전 총장과 김아무개 이사장이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대전지방법원 형사6부(문흥주 판사)는 4일 배임수재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총장과 김 이사장에게 각각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김 전 총장과 김 이사장은 A씨로부터 연간 5천만원 기부를 약속 받고 구약학 교수로 채용한 혐의를 받았다.

김 전 총장과 김 이사장 측은 A씨가 30권이 넘는 저서를 집필하는 등 상당한 능력이 있어 채용했다고 항변했으나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A씨가 먼저 교수가 되길 원한다며 김 전 총장에게 기부금 5,000만 원을 후원할 수 도 있다고 제안했고, 채용결정 전 미리 A씨로부터 같은 내용의 석좌기부금약정서를 받기도 했다"고 적시했다.

재판부는 또 "두 사람이 교원인사위원회에서 교수를 공개채용하자는 의견이 다수였음에도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이사회를 강행, 단 하루만에 A씨에 대한 자격심사, 채용결의를 마쳤다"라면서 "이 사건 공소사실은 기부금 약정을 통하여 사실상 교수직을 사고 파는 것으로서 명백히 사회상규와 신의칙에 반한다"고 결론 지었다.

대전신학대는 김 전 총장 연임을 둘러싸고 내홍을 겪어왔다. 이와 관련, 교육부가 감사에 나섰고 이 결과 16개 비위사실이 적발되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믿음생활은 이웃에 대한 사랑실천이다"

"이웃은 약자이다. 이웃을 사랑하는 것은 성서의 핵심이다. 믿음안에 굳게 서지않으면 절대 굳게 설 수 없다. 오늘 로중은 우리에게 슬로건으로 제시한다. 믿음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