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포토] 동남노회 비대위 긴급 기자회견

입력 Sep 27, 2019 09:53 AM KST

ms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명성교회 수습전권위 수습안 가결 직후 동남노회 비대위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ms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명성교회 수습전권위 수습안 가결 직후 동남노회 비대위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26일 오전 경북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열린 104회 총회 회무에서 명성교회 수습전권위원회가 김하나 목사 2년 뒤 세습을 뺘대로하는 수습안을 내고 총회가 이를 가결했다.

이러자 '서울동남노회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동남노회 비대위 김수원 목사는 "수습안 마련 과정에서 수습전권위에 수습안을 제시하면 수용여부를 저울질 하려 했는데 그건 이뤄지지 않았다"며 "수습안은 수습전권위가 내놓은 안을 총회가 가결한 것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오피니언

기고

"믿음생활은 이웃에 대한 사랑실천이다"

"이웃은 약자이다. 이웃을 사랑하는 것은 성서의 핵심이다. 믿음안에 굳게 서지않으면 절대 굳게 설 수 없다. 오늘 로중은 우리에게 슬로건으로 제시한다. 믿음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