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불공정 문제 정치공방 우려...국민 뜻 모아달라"
문재인 대통령, 21일 7대 종단 지도자 오찬 간담회

입력 Oct 22, 2019 04:16 PM KST
moon_01
(Photo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7대 종단 지도자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moon_01
(Photo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7대 종단 지도자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7대 종단 지도자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지난 2017년 12월과 지난 2월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기독교 주요 교단장만을 따로 초청해 오찬을 갖기도 했었다.

이날 오찬에는 기독교에서 김성복 한국교회총연합회 공동대표(예장 고신 직전 총회장)와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가 참석했다. 아울러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스님, 김희중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이 자리를 같이했다.

청와대에 의하면 이날 오찬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통합과 협치를 위해 노력해 왔지만 크게 진척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검찰 개혁이나 공수처 설치 등 개혁을 위해 필요한 조치로 국민들의 공감을 모았던 사안들도 정치적인 공방이 이뤄지면서 갈등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편으로 국민들 사이에 공정에 대한 요구가 아주 높다는 점을 다시 확인했다"며 "불법적인 반칙이나 특권뿐만 아니라 합법적인 제도 속에 내재되어 있는 불공정까지 모두 다 해소해 달라는 것이 국민들의 요구였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또 "불공정한 요인을 우리가 찾아내고, 어떻게 고쳐나갈 것인지 건강한 논의들이 이뤄져야 되는데, 정치적인 공방거리만 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우리 국민통합과 화합을 위해 대통령인 저부터, 우리 정치 모두가 노력해야겠지만 종교 지도자들께서 더 큰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바람 잘날 없었던 한신대, 연규홍 총장은 '응답하라'

한신대 내홍이 재차 수면 위로 떠오르는 양상입니다. 그런데 돌이켜 보면 연규홍 총장 취임 전후부터 지금까지 한신대는 바람 잘 날 없었습니다. 그럼에도 연 총장은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