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홍순관, 노래로 국내 다문화가정 위로하다
다문화가정 위한 ‘엄마나라 이야기’ 공연

입력 Apr 06, 2009 12:12 PM KST

▲공연 '엄마 나라 이야기'
<네가 걸으면 하나님도 걸어>라는 책을 펴내며 세상 사람들과 진솔한 신앙 이야기를 나눈 바 있는 예술가 홍순관이 이번에는 노래 공연을 통해 국내 다문화가정을 위로했다.

홍순관은 작가이자, <양떼를 떠나서> 등 다수의 음반을 낸 가수이면서, 대학에서 조소를 전공한 미술가이며, 생명, 평화, 통일운동에 관여하고 있는 운동가이다. 이번에 그는 ‘홍순관의 노래와 이야기 ; 춤추는 평화; 엄마나라 이야기’라는 타이틀로 국내 다문화가정을 위로하는 공연을 4월 3일~5일 3회에 걸쳐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에 올렸다.

2008년 정부통계에 의하면 농촌 신혼부부의 13.8%가 다문화가정이다. 그러나 다문화화의 물결 속에 차별의 물결도 거세어지고 있는 것이 현실. 이런 상황 속에서 홍순관을 중심으로 배우 윤석화, 김윤석, 가수 안치환, 윤도현, 방송인 손석희, 영화감독 류승완, 시인 도종환 등 국내 저명인들이 힘을 합쳐 연 이번 공연은 매우 뜻 깊어 보인다.

공연 1부 <평화 이야기>에서는 노래로써 평화의 일반적인 가치를 되새기는 작업을 했다. 홍순관은 찬송가 ‘내 영혼의 그윽히 깊은데서’, 흑인영가 ‘쿰바야’ 등을 통해 평화의 잔잔한 느낌을 전달했다. 2부 <일상의 무게>에서는 다문화가정들이 겪는 힘듦을 헤아렸다. 홍순관은 부드러운 목소리로 ‘낯선 땅 여기는 내 고향’, ‘타향살이’, ‘쌀 한 톨의 무게’ 등을 불렀다. ‘쌀 한 톨의 무게는 생명의 무게 / 쌀 한 톨의 무게는 우주의 무게’라고 노래하며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가를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멘트했다.

또 다문화가정 아이들이 ‘엄마 나라’의 문화를 체험함으로써 다문화적 감수성을 갖출 수 있도록, 베트남 음악가를 초청하여 베트남 민속음악을 들려주고, 베트남 여성이 베트남어로 전래동화를 구연하기도 했다. 전반적으로 평화로운 느낌과 위로하는 분위기가 가득했다.

공연 중 홍순관은 “남의 나라에서 잠깐 사는 것도 쉽지 않은데 평생을 사는 다문화가정들은 얼마나 힘들까요. 우리가 마음을 열고 그들을 우리의 가족으로 대해야 할 때입니다. 우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그들에게 이 땅은 고향이 될 수도, 평생토록 낯선 땅일 될 수도 있습니다”라고 말하며 공연장을 가득 메운 한국인들에게 ‘마음 열기’를 당부했다.

홍순관은 이번 공연이 일회성 행사로 끝나지 않도록 후속 프로그램도 준비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20여 나라 언어로 그림 동화책을 만들어 국내 다문화가정에 나눠줄 계획이다.

오피니언

기고

죽었다 다시 살아나서 영원히 살려는 망상

"문자적으로 성서를 읽고 직역적으로 맹신하는 기독교 신자들은 죽었던 예수가 다시 살아나서 승천했다는 "낡고 무의미한 거짓말"에 속아서 여전히 교회에 열심히 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