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총신대 총장인선, 예기치 못한 변수 생겨
교육부 소청심사위, 김영우 전 총장 안건 미뤄

입력 Apr 11, 2019 03:14 PM KST
chongshin_02
(Photo : ⓒ베리타스 DB)
▲총신대 전경

총신대학교 총장 인선 과정에 변수가 생겼다. 교육부 교원소청심사위원회(아래 소청심사위, 위원장 이진석)가 10일 회의에서 김영우 전 총신대 총장의 소청심사 안건을 다루지 않기로 했기 때문이다. 소청심사위가 안건을 다루지 않게 된 데에는 김 전 총장 측 요구에 따른 것이다.

김 전 총장은 2018년 10월 예장합동 전 총회장 박무용 목사에게 2000만원을 건넨 혐의로 법정 구속됐고, 총신대 이사회는 직위해제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 1월 김 전 총장은 파면 처분에 불복해 소청심사위에 소청을 청구했다. '교원의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 9조 2항은 "본인의 의사에 반하여 파면·해임·면직 처분했을 때에는 그 처분에 대한 심사위원회의 최종 결정이 있을 때까지 후임자를 보충 발령하지 못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후임총장 인선에 차질이 생겼다.

또 10조 1항은 "소청심사위가 심사 청구를 접수한 날부터 60일 이내에 이에 대한 결정을 해야 하고 불가피할 경우 30일을 더 연장할 수 있다"고 적고 있다. 김 전 총장의 경우 오는 16일이 90일째다.

후임 총장 인선은 이상원 총신대대학원 교수와 이재서 명예교수 2파전 양상이다. 그러나 소청심사위가 김 전 총장 안건을 다루지 않기로 하면서 1월 에 이어 재차 인선이 미뤄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더구나 소청심사위가 김 전 총장의 손을 들어줘 총장직에 복귀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이에 대해 이승현 이사장은 "총신대 총장 선출은 예정대로 4월 13일 재단이사회에서 진행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8)

"복음서들 가운데에서 방언에 관한 언급이 있는 곳은 마가복음이 유일합니다. 예수님께서 마지막 장인 16장에서 유언으로 하신 말씀에 딱 한번 등장합니다. 사도행전..

많이 본 기사

조정석, 조승우...찬양 동영상으로 교회오빠 등극

연기파 배우 조정석, 조승우가 '주 우리 아버지' 찬양 케미를 선보이며 교회 오빠로 등극했다. 두 남자 배우의 찬양과 춤이 어우러진 해당 찬양 영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