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광훈 목사 인터뷰 MBC 카메라 기자 전치 2주 부상

입력 May 20, 2019 09:33 PM KST
mbc_0520
(Photo : ⓒMBC 보도화면 캡처)
▲원색적인 색깔론을 펴며 정권 비판에 열을 올리는 전광훈 목사를 찾아 전 목사의 정확한 발언 취지를 듣고자 했던 MBC <스트레이트> 팀 카메라 기자가 전광훈 목사의 교회 관계자들에 의해 전치 2주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원색적인 색깔론을 펴며 정권 비판에 열을 올리는 전광훈 목사를 찾아 전 목사의 정확한 발언 취지를 듣고자 했던 MBC <스트레이트> 팀 카메라 기자가 전광훈 목사의 교회 관계자들에 의해 전치 2주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MBC <스트레이트> 팀은 20일 정치 목사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전광훈 목사를 찾았다고 밝혔다. 보도에 의하면 전광훈 목사는 예배 시간에 자신이 언급한 말 조차 기억을 못했다. 앞서 전 목사는 "대한민국이 사느냐 해체되느냐 결정적인 날이 내년 4월 15일이라는 걸 나는 믿고 난 지금 기도를 빡세게 하고 있어. 여러분도 기도를 세게 하십시오"라고 했다.

그러나 전광훈 목사의 동의를 얻어 인터뷰를 시작했다는 MBC <스트레이트> 팀 보도에 의하면 전 목사는 "내가 빨갱이 쳐낸다고 했어요? 내가? 아이 나 그런 말 한 적 없어요. 그 말도 안 되는 소리 하지 마요 제발"이라며 자신이 했던 말을 부인했다.

MBC <스트레이트> 팀은 전광훈 목사의 동의를 얻어 인터뷰를 진행하려 했지만 교회 관계자들에 의해 인터뷰가 중단됐으며 교회에서 나오는 과정에 교회 관계자들에 의해 카메라를 빼앗겼다. 이 과정에서 카메라 기자가 전치 2주 부상을 입었으며 카메라는 교회 관계자들에 의해 부서졌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8)

"성경에 의하면 방언은 말하는 것이지 기도하는 것이 아닙니다. "말한다"(speak)는 것은 다른 사람(들)에게 뜻과 의미가 있는 메시지를 전한다는 뜻입니다. 그렇기 때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