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폐암 투병 김동호 목사, "나도 무섭고 피하고 싶다'"

입력 May 31, 2019 07:27 AM KST
kimdongho_0107
(Photo : ⓒ사진=지유석 기자)
▲김동호 목사

성공적으로 암수술을 마치고 회복 중인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 전 대표)가 암이 가져올지 모르는 죽음의 공포 앞에 솔직히 자신도 무섭고 피하고 싶었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지난 30일 페이스북에 게재한 '기독교적인 죽음의 이해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 목사는 암 투병 당사자로서의 심경을 밝혔다.

김동호 목사는 "암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꽤 오랫동안 피하고 미루었던 이야기가 있었다. 어제 미리 말씀드린대로 '죽음의 문제'"라며 "암 친구 한 분의 댓글이 깊이 마음에 와 닿는다. '오늘 목사님 글은 심장이 내려앉네요. 가슴이 먹먹해지고 꽉 막힙니다. 암이 축복이라는 말도 수긍이 안 되고요. 예수님처럼 피할 수 있으면 피하게 해 달라고 기도하고 싶어요'"라고 운을 뗐다.

김 목사는 "예수님도 십자가 앞에서 땀이 떨어지는 핏방울이 될 때까지 기도하셨었다. 참 인간적으로. '할 수만 있거든 이 잔을 내게서 거두어 주옵소서'"라며 "암은 우리 인간에게 십자가와 같다. 고통과 죽음, 당연히 '할 수만 있거든 이 잔을 내게서 거두어 주옵소서' 기도가 나온다. 나오는 게 정상이다. 나도 날마다 한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안다. 피할 수 없다는 걸 안다. 죽음은 예수님도 결국 피하지 못하셨다. 피할 수 없다면 돌파해야 한다. 당하던가"라며 "돌파하려면 이해해야 한다. 지피지기 백전백승(知彼知己 百戰百勝), 이해해야 결단할 수 있고, 결단해야 극복할 수 있고, 극복해야 승리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독교적 죽음 이해'에 대해 아래와 같이 순서대로 정리했다.

①모든 사람은 다 죽는다. 암에 걸린 우리만 죽는 게 아니다(고통도 마찬가지다)

②죽음은 끝이 아니다

③죽음 이후에는 심판이 있고, 심판 이후에는 영생이 있다: 히브리서 9장 27-28절

④하나님은 죄로 망가진 이 세상을 개축하려 하지 않으시고 신축하시기로 결정하셨다. 망가진 세상을 허물어 버리시고(심판) 새 하늘과 새 땅을 다시 예비하기로 하셨다

⑤요한은 환상 중에 그 나라를 먼저 보았다. 그리고 우리에게 전해 주었다: 요한계시록 21장 1-7절

⑥우리를 그 나라에 들어가게 하시기 위해,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심으로 그 핏값으로 우리의 죗값을 치루셨다. 그리고 구원을 영생을 하나님 나라를 우리에게 유업으로 물려주셨다: 요한복음 3장 16-18절

김동호 목사는 "이게 내가 가진 죽음에 대한 기독교적인 이해이다. 참 감사한 것은 나는 그것이 믿어진다는 것"이라며 "이 믿음이 있다고 죽음이 무섭지 않은 것은 아니다. 나도 당연히 무섭다. 피하고 싶고, 할 수만 있다면 도망가고 싶다. 그러나 도망가지 않기로 했다. 피하지 않기로 했다. 죽음에 사로잡혀 살지 않기로 했다. 이 믿음으로 돌파하기로 했다. 다윗처럼(삼상 17:45)"이라고 했다.

그는 "도망가면 40년이고, 싸우면 7일이다. 나도 무섭지만 돌파하련다. 도망다니지 않으련다. 난 예수 믿는 사람이니까"라며 "암에 걸리니 말씀이 다 삶이 된다. 믿음이 다 삶이 된다.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롬 1:17)'. 아멘"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동호 목사는 암 발병 후 암 환자들을 위한 'Comfort my People Heaing Concert'를 준비하고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성소수자가 죄인? 교회가 범한 성적 죄악부터 인식하라!

감리교단이 성소수자 축복을 문제 삼으며 이동환 목사를 교단 법정에 세웠는데요, 이번 일은 한국 보수 교회에 만연한 성소수자 혐오 정서를 다시금 불러 일으키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