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 언남고 정종선감독 아들 볼모로 학부모 성폭행 의혹

입력 Aug 09, 2019 07:16 AM KST
jung
(Photo : ⓒ학교홈페이지 갈무리)
▲전 언남고 정종선 축구감독이 아들을 볼모로 학무로를 상대로 한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앞서 정종선 감독은 수년 동안 학부모들로부터 지원 받은 축구팀 운영비 중 10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던 중이었다.

전 언남고 정종선 축구감독이 아들을 볼모로 학무로를 상대로 한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앞서 정종선 감독은 수년 동안 학부모들로부터 지원 받은 축구팀 운영비 중 10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던 중이었다.

8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학부모 3명은 정종선 전 감독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 학부모는 아들 문제로 정씨의 연락을 받고 학교에 갔다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전했다.

그는 "순간 제압을 해서 순식간에 벌어졌다. 옴짝달싹할 수가 없었다"며 "전학을 가면 애를 매장해 버린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 데서도 못 받게 하고 프로도 못 가게 해버리겠다더라. 자식이 볼모로 있으니까..."라며 성폭행 피해 사실을 주변에 알리기 어려웠던 점도 털어놨다. 다른 학부모는 학내 정종선 전 감독의 영향력을 가리켜 "교주" "신"이라는 표현을 동원하기도 했다.

정종선 전 감독은 1994년에는 FIFA 월드컵 국가대표 발탁됐다. 선수생활을 마감하고 2001년 언남고등학교 축구부 코치로 부임했다. 2002년에는 언남고등학교 축구부 감독으로 부임했다. 그는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부회장을 거쳐 2016년 회장이 됐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성소수자가 죄인? 교회가 범한 성적 죄악부터 인식하라!

감리교단이 성소수자 축복을 문제 삼으며 이동환 목사를 교단 법정에 세웠는데요, 이번 일은 한국 보수 교회에 만연한 성소수자 혐오 정서를 다시금 불러 일으키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