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상생과 평화 위한 양극화 해소와 부와 권력 견제할 것"
성탄절 앞두고 '3.1혁명 100주년 한국 기독교인 선언' 발표

입력 Dec 19, 2019 07:15 AM KST
xmas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진보 교계 원로들이 주축이 되어 한국 기독교인들이 지난 17일 정동제일교회에서 '3.1혁명 100주년 한국 기독교인 선언: 성탄절, 자유와 상생과 평화를 위하여'를 발표했다.

진보 교계 원로들이 주축이 되어 한국 기독교인들이 지난 17일 정동제일교회에서 '3.1혁명 100주년 한국 기독교인 선언: 성탄절, 자유와 상생과 평화를 위하여'를 발표했다.

이 선언에는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 신경하 기감 전 감독회장, 김명혁 목사(복음주의협의회 전 회장),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 김영주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원장, 손인웅 덕수교회 원로목사,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전병금 기장 증경총회장, 채수일 경동교회 담임목사 등 총 3,650명 참여했다.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우리는 2019년 성탄을 맞이하여 3.1혁명 100주년에 주시는 성탄의 은총과 복을 갈구하며 이 한반도에 평화와 공의의 주님께서 성육하시기를 기원한다"며 "우리는 3.1혁명이 100주년이 되기까지 이 땅에 몸을 입으시어 우리와 함게하신 임마누엘 주님의 은혜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성탄에 주시는 성육의 은총을 사모하며 이 은총의 역사에 마음과 뜻과 정성을 다해 동참할 것"이라며 "성탄의 복이 온 세계만방의 백성들에게 크고 웅대하게 임하시기를 기원하며 '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땅에서는 하나님이 기뻐하신 사람들 중에 평화로다'라고 노래하고자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족의 역사의 계기마다 그리스도께서 부여하신 사명을 성실하게 수행할 것 ▲사회의 양극화 해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 ▲사랑과 평등이 바탕이 되는 평화의 세계를 구축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에 앞장설 것 ▲북한동포들의 기본 인권과 복지혜택이 확립되도록 돕는 일에 헌신할 것 ▲동북아의 평화와 자주성 확립을 위해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것 ▲부와 권력에 대한 견제와 균형 수립을 위해 노력할 것 등을 다짐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성소수자가 죄인? 교회가 범한 성적 죄악부터 인식하라!

감리교단이 성소수자 축복을 문제 삼으며 이동환 목사를 교단 법정에 세웠는데요, 이번 일은 한국 보수 교회에 만연한 성소수자 혐오 정서를 다시금 불러 일으키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