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순복음교회, 순복음나라사랑 결성...대형교회 결집 예고
22일 광야교회 집회에 순복음교회 참여...반공 이념 우상화 우려

입력 Jan 23, 2020 07:09 AM KST
you
(Photo : ⓒ너알아TV 동영상 갈무리)
▲지난 18일 전광훈 목사의 광화문 집회에 순복음교회 총회장이 가세한 가운데 순복음교회의 반공 정치 세력화에 속도가 붙고 있는 모양새다. 22일 청와대 앞 광야교회 집회에서는 순복음교회 이태석 목사와 '나라 살리기'라는 명분으로 결성된 '순복음나라사랑' 회장 유혁희 장로가 연설자로 나섰다.

지난 18일 전광훈 목사의 광화문 집회에 순복음교회 총회장이 가세한 가운데 순복음교회의 반공 정치 세력화에 속도가 붙고 있는 모양새다. 22일 청와대 앞 광야교회 집회에서는 순복음교회 이태석 목사와 '나라 살리기'라는 명분으로 결성된 <순복음나라사랑> 회장 유혁희 장로가 연설자로 나섰다. 이들은 이 집회에서 순복음교회가 보수 우파 대형교회의 네트워킹과 결집의 중심축으로 활약할 것을 다짐했다.

이태석 목사는 "목회자로서 '정말 나라를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그것은 여러분뿐 아니라 많은 분들이 같은 생각을 할 것"이라며 "목회자는 특히 공산당 마귀와 싸우는 일에 있어서는 가장 앞장서야 하는 신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순복음나라사랑이라는 단체가 드디어 정식으로 결성됐다. 특히 대형교회를 향해서 우파 성도와 강한 네트워킹을 시작할 것"이라며 "대형교회와 전 교회에 이것을 알리고 하나되는 운동을 할 것이다. 전광훈 목사와 하나가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것은 일시적으로 끝나는 운동이 아니다. 저 북한에 태극기와 복음기를 꽂고 성경을 자유롭게 전할 수 있는 그런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 끝까지 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순복음나라사랑 회장인 유혁희 장로는 "이영훈 목사께서 귀한 말씀을 선포해 주셨고, 이제 저희들이 힘을 받고 나왔다"며 "이 자유 대한민국이 공산화 되는 것은 끝까지 막아야 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여러분과 함께 할 것이다. 목숨을 걸고 나라를 지킬 것"이라고 했다.

한편 총선을 앞두고 보수 우파 교회들이 반공 이데올로기를 중심으로 결집하고 있는 것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특히 반공 이념이 우상화 되어 교계 내 종북몰이가 더 기승을 부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역시 극단적 반공 성향의 유튜버로부터 종북몰이 피해를 입은 바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생충>의 질문에 이제는 기독교인들이 답할 때

"<기생충>에 대한 찬사는 들을 만큼 들었을 테니 이 정도에서 접기로 하고, 한 가지 아쉬운 점을 말하고 싶다. '봉테일'이라는 별명답게 수상소감들도 모두 완벽하였다..

많이 본 기사

신천지 김남희 "신천지 이만희 실체 폭로"

신천지 2인자로 불렸던 김남희씨의 신천지 실체 폭로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만희와 사실혼 관계에 있던 김남희씨는 한 때 신천지 후계 구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