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자수첩] 그리스도교 생명 윤리는 어디로 갔나?
세간 경제논리와 다를 바 없는 정주채 목사 탈원전 정책 비판

입력 Jan 28, 2020 02:31 PM KST

chat

(Photo : ⓒ 코람데오닷컴 화면 갈무리)
교계 원로로 교계 문제에 쓴 소리를 아끼지 않아온 정주채 향상교회 은퇴목사가 자신이 발행인으로 있는 매체 <코람데오 닷컴>에서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공격했다.

한 원로목사의 정부 비판 칼럼이 미묘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주인공은 향상교회 정주채 은퇴목사다.

정 목사는 설교표절이나 목회자 성추행 등 한국교회가 안고 있는 문제점에 대해 쓴 소리를 아끼지 않아왔다. 그런 정 목사가 자신의 칼럼에서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으니, 주목을 끌기에 충분하다.

정 목사는 자신이 발행인으로 있는 인터넷 매체 <코람데오 닷컴>에 '악하고 거짓된 문재인 정권'이란 제하의 칼럼을 실었다. 제목만 보면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등 극우 성향 목사류의 저급한 정부 비판으로 보이기 충분했다.

하지만 정 목사의 비판은 결이 달랐다. 정 목사는 도입부에선 문재인 정부에 기대를 걸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정 목사는 시간이 지날수록 자신의 기대가 실망으로 변하기 시작했고, 급기야 "요즈음은 이 정권이 행하고 있는 거짓되고 악한 일들을 보면서 마음속에 일어나는 분노 때문에 밤잠을 설치고 소화불량까지 생겼다"고까지 적었다.

정 목사의 분노는 십분 이해한다. 시간이 지날수록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감이 실망감으로 변하고 있다는 기색이 역력하다. 개인적인 견해임을 전제로 기자는 이 정부의 노동정책은 지난 이명박-박근혜 보수 정권과 별반 다르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정 목사가 현 정부에게 실망한 점 중 가장 첫 번째로 든 '탈원전'을 든 건 사뭇 의아스럽다. 또 다른 근거로 조국 전 법무부장관 논란과, 정부여당의 검찰 인사를 향한 비판을 제시했는데 이는 논외로 하고자 한다. 진영에 따라 입장차가 첨예한데다, 종교인이라고 해도 한 명의 시민이기에 정 목사의 시선을 존중하고자 해서다.

정 목사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며 이렇게 주장했다.

"이미 수천억 원이 투입된 원전 공사가 대통령의 말 한마디로 하루아침에 중단되는 것을 보면서 제왕적 대통령, 수령으로서의 대통령의 모습을 보았다. 원전 문제는 한 번쯤 진지한 논의와 국민들의 의견수렴이 필요한 일이다. 그런데 어떻게 대통령이 한마디 했다고 해서 어떻게 당장 공사를 중단시킨단 말인가? 중단시킬 것인지 아니면 계속해야 할 것인지에 대한 공론화가 우선되어야지 일단 중단시켜놓고 공론화한다는 말인가?"

얼핏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문제제기로 보일지 모른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집권 이전부터 환경단체를 주축으로 한 시민단체는 탈원전을 주장해왔고, 일정 수준 사회적 합의도 이뤄냈다.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는 건 이 같은 공감대가 형성된데 힘입은 바 크다. 진지한 논의와 국민 의견수렴은 이미 일정 수준 이뤄졌다는 말이다.

무엇보다 목회자라면 핵 에너지에 대한 그리스도교적 성찰이 묻어나야 한다. 그러나 정 목사가 탈원전 정책을 질타하는 주장 어디에서도 그리스도교 신앙의 관점은 보이지 않는다.

두 차례의 세계대전을 경험한 유럽의 경우, 핵 에너지가 등장한 현 시국에 어떻게 신학적으로 접근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를 발전시켜왔다.

핵에너지와 핵무기가 무관하다고 할지 모른다. 그러나 핵무기를 만들기 위해선 핵에너지의 존재는 필수다. 그런데 이 핵 에너지는 당장 인간의 편의를 충족시키지만, 부산물인 방사능 폐기물은 인류의 존재 기반을 위협한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핵폐기물이 일본은 물론 한국 등 주변국에 얼마나 큰 불안을 안겼는가?

무엇보다 핵에너지는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세계를 돌이킬 수 없게 파괴한다. 원전사고가 났던 옛 소련 체르노빌이나 일본 후쿠시마의 경우, 완전 복원까지 30년 넘는 시간이 걸린다는 게 학계의 정설이다.

적어도 그리스도인이라면, 그리고 목회자라면 하나님 창조질서란 관점에서 핵에너지를 바라봐야 하지 않을까? 불행하게도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는 정 목사의 주장에선 그리스도교의 생명 윤리는 찾아볼 수 없다.

정 목사는 교계에서 얼마되지 않는, 존경 받는 목회자다. 그런 목회자가 세간에서 떠도는 것과 하등 다를 바 없는 경제논리를 들고 나와 정부정책을 비판하는 건 사뭇 납득이 가지 않는다.

개신교 목회자 인식의 한계인가? 참으로 안타깝다.

오피니언

기고

퍼펙트 스톰(Perfect Storm)

"우리가 겪고 있는 퍼펙트 스톰은 교회나 사회나 지금까지 우리가 살아온 방식, 다시 말해 우리의 교회에 대한 이해, 사회에 대한 이해, 인간에 대한 이해, 이웃과 타..

많이 본 기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해야할 일 안하는 교회도 문제"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올해에도 어김없이 새생명축제를 진행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방식은 달라졌다. 지난해처럼 교회 주차장이 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