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개척교회 컨퍼런스를 다녀와서
김관성 목사(행신침례교회 담임)

입력 Feb 06, 2020 08:04 PM KST
church_0725
(Photo : ⓒ베리타스 DB)
▲한 교회 예배당에서 성찬 집례를 하는 모습. 본 사진은 해당 기사와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개척교회 세미나를 하고 나면 어떤 목사님들은 오히려 기가 더 죽어버립니다. "결국, 저렇게 다들 한방이 있어서 자립하고 교회를 세우셨구나" 이런 마음 때문이지요. 그러나 잘 살펴보세요.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실제로 교회가 성장하고 세워진 이유는 그 자리에서 보통 언급을 안 합니다. 왜냐하면 가오가 빠지니까요.

알고 보면, 남다른 지원을 받고 시작한 경우, 유명세를 가지고 시작한 경우, 든든한 지원자가 있는 경우, 예상치 못한 재수 좋은 일이 생긴 경우, 장소가 대박이 터진 경우, 시절을 잘 만난 경우 등이 사실은 결정적인 원인이에요. 진짜 배경이 아무것도 없는 사람은 번듯한 교회를 세우기가 쉽지 않죠. 이런저런 자랑질은 거의 후까씨에요. 나무가 서있는 조건이 전부 다르잖아요. 나무 자체의 성격은 똑같아도 어디에 심겼는가? 언제 그 자리에 놓였는가? 그것으로 나무의 크기와 질이 달라지는 경우가 얼마나 많아요. 이 일도 비슷한 거 같아요.

강사들에게 진지하게 물어보세요? 자기들도 어쩌다가 이런 현실을 만났는지 아무도 몰라요. 그 이유를 안다고 설명하는 자들은 보통은 장사꾼이거나 경영의 차원에서 교회를 바라보는 사장님들입니다. 진실한 목사들은 그 누구도 왜 그 자리로 부름 받았는지 설명을 못합니다. 자기 안의 그 무엇이 만들어 낸 결과물이 아니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이지요. 무시무시한 세월을 비몽사몽간에 통과하다가 정신을 차려보니 누군가 일하셨음을 확인하고 자각한 것 뿐입니다.

무엇보다 개척하고 긴 시간을 지난 다음의 여정을 소개하니 이제 막 시작하는 분들의 입장에서는 박탈감을 느끼지요. 그러나 쫄지 마세요. 목회는 우리 자신을 증명하는 수단이 아니잖아요. 해도 해도 안 되는 경험을 통과하신 분들의 심장과 입에 더 예리하고 통찰이 넘치는 말씀이 새겨지더라고요. 빨리 안정되고 뭇사람들이 알아주는 교회를 세운 것, 어떤 의미에서는 그것은 벌이고 독일 수 있답니다. 사람 모이는 재미에 스텝이 꼬이고 사람 망가지는 거 많이 보셨잖아요.

앞에 서서 개척교회란 블라블라 하신 분들의 수고와 사역을 폄하해서도 안 되겠지만, 그것 보고 기죽을 필요는 없습니다. 기가 죽는다는 것은 이 사역의 시작의 동기가 야망일 가능성이 많아요. 물론, 그 야망까지 도구로 삼아 당신의 교회를 세우시는 하나님 이시지만 그 맘이 건강한 상태는 아니잖아요. 교회를 개척하는 일에 무슨 공식과 방법이 있어요? 십자가 지신, 교회의 주인이신, 예수님에게 충성하다 가면 됩니다. 그걸로 족하지요.

한 인간으로 태어나 하나님 자녀로 부름 받고, 더 나아가 피로 값 주고 사신 교회를 위해 고생하고 눈물 흘린 것, 그것보다 더 영광스럽고 명예로운 길이 어디에 또 있겠습니까? 사는 동안 사례비 좀 적게 받고, 가족들에게 몹쓸 인간 되고, 우울증에 시달리고, 인간 구실 제대로 못하고 산 그 비애와 고통, 어딘가에 숨어서 흘린 눈물로 인해 너무 비장해 지지 마세요. 성도들도 대부분 다 그렇게 살잖아요. 그들도 생의 가혹함으로 숨이 넘어가기 일보직전에요. 우리는 그저 지극히 보통 사람의 길을 가고 있을 뿐이에요. 기왕 가는 길, 지랄 그만 떨고 노래하면서 우아가게 걸어갑시다.선창할테니 따라 불러보세요. " 주 안에 있는 나에게 딴 근심 있으랴,,,,,," 아, 씨 겁나 눈물나네,,,

※ 이 글은 김관성 목사(행신침례교회 담임)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본보는 앞서 필자의 동의를 얻어 신앙성찰에 도움이 되는 유의미한 글을 게재키로 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외부 필자의 글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오피니언

기고

신천지와의 인연

"제가 언젠가 '신천지야 오라 변론하자'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지요. 기억하실 분들이 계실 겁니다. 사실, 저는 그때까지 약간 낭만적인 입장이었어요. "신천지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