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코로나 창궐 우려 속 교회시설 자진 폐쇄한 교회
경산중앙교회 "코로나19 확진자 없지만 보건당국 정책 발맞춰"

입력 Feb 21, 2020 07:16 AM KST
kyungsan
(Photo : ⓒ경산중앙교회)
▲대구 신천지 교회 신도들의 코로나19 집단 감염사태가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코로나 창궐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바 없는 지역의 다른 개신교회 예배당은 교회시설을 자진 폐쇄하는 결정을 내렸다.

대구 신천지 교회 신도들의 코로나19 집단 감염사태가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코로나 창궐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바 없는 지역의 다른 개신교회 예배당은 교회시설을 자진 폐쇄하는 결정을 내렸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에 집단행사 자제가 요청되고 있는 긴박한 상황 속에서 경산중앙교회가 당회를 통해 중대한 결정을 내린 것. 경산중앙교회는 공고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없지만 보건당국의 정책에 발맞추어 성도와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자발적 그리고 선제적으로 교회시설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교회시설 폐쇄기간은 20일부터 내달 4일까이며 폐쇄기간 동안 주일예배와 금요성령집회는 인터넷 중계로 드리기로 했다.

경산중앙교회 측은 교회시설 폐쇄하고 인터넷 중계로 예배를 대신하는 이번 조치가 "타교회의 모델이 델 수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오피니언

기고

적절한 기회

"최근에 시진핑이 중국 교회를 더욱 핍박했다. 집단으로, 전체로 모이지 못할 만큼 압력을 행사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교회가 더 작은 단위로밖에 모일 수 없는 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