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진중권 전 교수, "신천지 포교방식, 비합법 운동권과 닮아"

입력 Feb 26, 2020 07:29 AM KST
jinjoongkwon
(Photo : ⓒ진중권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신천지 포교법이 비합법 운동권과 닮았다고 밝혔다.

그는 "민족해방(NL·National Liberation)운동권 중 일파가 그 문화와 멘탈리티를 그대로 차용해 종교화한 것에 불과하다. 놀랍게도 신천지의 포교 방식은 옛날 비합법 운동권과 닮았다"며 "신도들이 신분을 안 밝히는 것도 그와 관련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이비 교단이 한때의 NL운동권의 발달한 정치적 노하우로 무장한 덕에 폭발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 현재 방역당국이 애를 먹는 것도 신천지의 교단 운영이 정상적인 교회와 다르기 때문"이라며 "신천지가 비합법적 형태로 정치 조직을 운영하는 방식은 운동권을 그대로 빼닮았다"고 강조했다.

진 교수는 "한국 기독교에서 신천지는 이단이다. 마치 한국사회에서 북한 주체사상이 지금까지도 터부인 것처럼"이라며 "그래서 신천지가 정상적인 교회들과 달리 제 신분을 감추고 조용히 접근해 대상자를 세뇌시키는 방식으로 활동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오피니언

기고

적절한 기회

"최근에 시진핑이 중국 교회를 더욱 핍박했다. 집단으로, 전체로 모이지 못할 만큼 압력을 행사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교회가 더 작은 단위로밖에 모일 수 없는 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