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포토] 코로나가 바꿔 놓은 예배 풍경
서울씨티교회, 국내 최초 드라이브 인 예배

입력 Mar 31, 2020 10:19 AM KST
seoul_02
(Photo : ⓒ서울씨티교회 제공)
▲지난 29일 국내 최초 드라이브 인 예배를 선보인 서울씨티교회 예배 풍경.
seoul_03
(Photo : ⓒ서울씨티교회 제공)
▲지난 29일 국내 최초 드라이브 인 예배를 선보인 서울씨티교회 예배 풍경.

seoul_01

(Photo : ⓒ서울씨티교회 제공)
▲지난 29일 국내 최초 드라이브 인 예배를 선보인 서울씨티교회 예배 풍경.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밀접집회가 제한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중랑구에 소재한 한 교회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부하는 당국의 방침을 준수하는 새로운 예배 방식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서울씨티교회(담임 조희서 목사)는 지난 29일 주일예배를 '드라이브 인 워십 서비스'로 드렸다. 예배 장소는 이 교회가 지난 2002년 강당을 지어주고 이를 예배당으로 사용해왔던 숭곡고등학교 운동장. 서울씨티교회는 강당 건립 당시 이를 대여가 아닌 기부체납 방식으로 직접 세웠다.

이날 서울씨티교회 '드라이브 인 워십 서비스'에 참여한 성도들은 담임목사의 메시지에 아멘으로 응답하는 대신 경적을 울리며 화답하는 예배 풍경을 연출했다. 차량이 없는 신도들은 운동장 벤치에 앉아 5미터 간격을 두고 예배를 드렸다.

오피니언

기고

수련회 신학

"오늘 날 '복음으로 돌아가자!'고 해도 무언가 계속 헛물을 켜는 느낌을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종종, 우리가 또 다시 갈라디아서 3:13의 '대속의 십자가'에서 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