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뉴욕 살균제 사고..트럼프 '살균제 주입' 발언 후폭풍
민주당 "돌팔이 약장수" 직격탄 날려

입력 Apr 27, 2020 07:50 AM KST

지난 23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법으로 '살균제 인체 주입'을 언급한 가운데 후폭풍이 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후 의학적 지식 없는 위험한 발언이라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뉴욕에서 살균제 사고까지 잇따라 발생했기 때문.

이날 뉴욕타임스(NYT)는 대통령이 지난달 클로로퀸과 유사 약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언급한 후 소매 약국에서 두 약품의 처방이 급증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두 약품의 처방 건수는 일평균 683건에 불과했지만 지난달 19일 3만1000건으로 46배 뛰었다.

이에 뉴욕시 보건당국자는 25일 트위터 동영상으로 "살균제는 입, 귀를 통해 주입하거나 흡입하기 위한 용도가 아니다. 막대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하루 전날인 24일 미 식품의약국(FDA)은 "클로로퀸 등으로 치료받은 코로나19 환자들이 심각한 심장 박동 문제를 보였다는 연구가 있다"고 우려했다.

뉴욕 살균제 사고에 야당 민주당은 대통령을 성토하고 나섰다. 특히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공영 NPR라디오에서 "돌팔이 약장수 같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리더십 부재 트럼프, 링컨에게 배우라

미국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코로나19에 이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민들 시위까지.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태에 기름을 붓고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과학을 왜곡하는 성서는 절대적 권위 아니다!(스압주의)

"인간이 만든 종교의 기능과 의미는 사람들이 이러한 인간의 궁극적인 질문들을 자유하게 스스로 생각하고 깨달으면서 삶의 힘과 용기와 희망을 얻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