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교연, 차별금지법 발의에 "비판할 자유 빼앗는 격"
30일 호소문 발표..."인권 존중하나 동성 간 성행위 보호할 의무 없어"

입력 Jul 01, 2020 07:01 AM KST

보수 교계 연합기구 한국교회연합(이하 한교연)이 30일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발의한 차별금지법에 반대하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한교연은 호소문에서 "국회에서 발의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막기 위해 한국교회는 순교적 각오로 함께 대항하고 싸워야 할 것"이라며 "어제(6월 29일)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여기에 열린민주당과 기본소득당 소속 의원들 각 1명씩도 포함-편집자 주)이 차별금지법을 발의했다. 차별금지법은 한 마디로 성적 지향 즉 동성애자를 보호하고 이들을 차별하면 처벌하겠다는 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온 국민이 똘똘 뭉쳐 이 위기를 극복하기에도 힘이 벅찬 이때에 국민들의 고통과 신음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국회의원들이 동성애, 성소수자를 보호하는 법을 만드는 게 과연 국민 정서에 부합하는 일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은 "대한민국은 자유와 평화를 기반으로 세워진 민주국가다. 아무리 국가라도 국민이 동성애를 죄라하고 비판할 자유와 권리를 빼앗을 수는 없다"며 "그들의 인권은 보호해야 하지만 동성 간의 성행위까지 인정하고 보호할 의무는 없다"고 했다.

한교연은 또 "만약 국회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통과된다면 이는 대한민국 헌정 사상 가장 치욕스런 사건이 될 것이며, 이로 인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기독교가 동성애자를 혐오하고자 함이 아니다. 오히려 긍휼히 여기고 그 죄로부터 돌이키게 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기독교가 동성애를 반대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죄라고 하셨기 때문이다. 죄 중에 가장 가증한 죄"라며 "따라서 이해하고 타협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소돔과 고모라는 이 죄로 인해 지구상에서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심판을 받았다"고 했다.

이 밖에도 "우리는 대한민국이 동성애로 인해 성적으로 타락하고 음란한 죄가 만연함으로 종국에는 하나님의 버림을 받을까 두렵고 떨린다. 그래서 저들이 법의 보호 아래 마음껏 문란한 죄를 범하도록 눈감아주거나 외면할 수 없다. 그것이 한국교회가 이 땅에 존재하는 이유요 사명"이라고 했다.

끝으로 "법이 하나님의 명령에 재갈을 물리려 한다면 우리는 순교를 각오하고 대항하고 싸울 수밖에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한국교회 교단 기관 단체가 동성애 악법 저지를 위해 모든 힘과 역량을 한데 모아 총궐기해 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했다.

오피니언

기고

어떻게 성서가 "사회악의 근원"이 될 수 있나?

"기독교를 전세계에 퍼뜨린 서구의 역사를 신중하게 살펴보면, 교회는 성서를 문자적으로 인용하여 부인할 수 없는 고통, 공포, 피와 죽음의 흔적을 남겼다. 또한 교..

많이 본 기사

오늘부터 교회 소모임 금지 어길 시 벌금 300만원

정부의 강화된 방역조치에 의하면 교회는 10일 저녁 6시부터 정규예배 외의 모든 모임과 행사가 금지된다. 이를 어길 시 교회에 개인에 벌금 300만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