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독교대한감리회 경기연회, 이동환 목사 재판 연기
이 목사 변호인단, 재판 연기 요청 받아들인 듯

입력 Aug 07, 2020 06:42 PM KST
rain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성소수자 축복기도를 했다는 이유로 기소 당한 경기도 수원 영광제일교회 이동환 목사.

기독교대한김리회 경기연회가 7일 예정됐던 성소수자를 위해 축복했다는 이유로 재판에 넘겨진 이동환 목사(39)에 대한 재판을 연기했다. 앞서 이 목사의 변호를 맡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측은 경기연회에 재판 기일 변경을 요청한 바 있다.

이 목사는 앞서 지난해 퀴어문화축제에서 축복기도를 했다가 소속 교단의 동성애 관련 저항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에 이 목사를 지지하는 '성소수자축복기도로재판받는이동환목사대책위원회'(공동집행위원장 황인근·남궁희수, 이하 대책위)는 민변 소속 변호사 등으로 구성된 이 목사 변호인단을 꾸려 재판에 맞서고 있다.

한편 기감 교단 헌법인 '교리와 장정' 재판법 제 3호 8항에 따르면, '마약법 위반, 도박 및 동성애를 찬성하거나 동조하는 행위를 하였을 때' 정직·면직·출교 등의 처벌을 내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고

껍질을 벗는다는 것

"지난 한 주간 동안도 평안하게 지내셨는지요? 코로나 블루니 코로나 레드니 하는 말들이 널리 유통되는 시대입니다. 코로나가 장기화 되면서 찾아오는 영혼의 질병..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