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부, 교회발 집단감염에 더 강한 규제 조치도 검토
중대본 박능후 1차장, "(교회발)2,3차 감염에 굉장히 우려"

입력 Aug 10, 2020 06:58 PM KST
park
(Photo : ⓒ보건복지부 제공)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교회발 집단감염이 계속되자 지난 24일 교회 소모임 금지 조치를 해제한 정부가 종전 보다 더 강한 규제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교회발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 "지역사회 2·3차 감염으로 가는 것에 굉장히 우려를 하고 있다"며 다시금 규제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고양시 반석교회 관련 확진자는 24명, 같은 고양시의 기쁨153교회 관련 확진자는 20명으로 확인됐으며 서울 영등포구 소재 누가선교회 소모임 관련 확진자 5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반석교회의 경우 교인이 근무하는 어린이집에서 2,3차 감염이 발생했다.

박 장관은 "근원적으로는 교회에서 이뤄지고 있는 소규모 집단모임 특히 예배 후에 같이 식사를 하면서 마스크를 사용하지 않고 여러 가지 대화를 나누는 과정에서 감염이 지금 확산되는 그런 유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것은 새로운 유형은 아니고 그 전에 있었던 유형이 잠시 수그러들었다가 다시 일어나고 있는 그런 형태"라며 "지난 번 이에 대처하는 방안들은 이미 시행한 바가 있어서 그것을 다시 반복할 것인지 재차 도입할 것인지 아니면 좀 더 강화된 새로운 규제를 할 것인지를 살펴보고 토의를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수도권에서 소규모 집다감염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 개척교회와 식당, 카페 등을 통한 감염사례가 발생했고 대부분이 밀폐된 공가에서 밀집해 식사를 하는 등 마스크를 착용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특히 소규모 개척교회의 경우 소모임 금지를 해제한 이후 다수의 감염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공동식사나 소모임을 하지 말고 방역에 철저히 신경써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오피니언

기고

껍질을 벗는다는 것

"지난 한 주간 동안도 평안하게 지내셨는지요? 코로나 블루니 코로나 레드니 하는 말들이 널리 유통되는 시대입니다. 코로나가 장기화 되면서 찾아오는 영혼의 질병..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