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코로나 앞에서 "더 성숙해 지자"
23일 비대면 '온라인' 주일 1부 예배서 설교서 전해

입력 Aug 24, 2020 08:58 AM KST
woori
(Photo : ⓒ분당우리교회 주일예배 영상 갈무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개신교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고난 앞에서 "하나님 앞에 다가가고 성숙해지는 풀어야 할 숙제로 삼자"고 권면하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 목사는 23일 비대면 예배로 진행한 '온라인' 주일 1부 예배 설교에서 이 같이 전하며 "코로나19로 말미암아 낙심되는 것이 계속 장기화 되는 상황 속에서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지금이야 말로 하나님을 부르짖어 찾아야 할 때라는 것이다. 코로나19가 주는 마음의 두려움과 염려가 있지만, 밤 중에 노래하게 하시는 하나님(욥기 35:10)을 찾아야 할 때"라고 했다.

'고난당할 때 해야 할 숙제'(야고보서 1:2~5)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전한 그는 "코로나19가 언제 끝날지에 관심을 두지 말고 이 상황 속에서 신앙을 떠나지 않고, 이 상황이 오히려 하나님을 만나는 도구가 될 수 있도록 이 숙제를 풀어나가길 원한다"며 "주님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지나는 우리와 함께 하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목사는 성도들이 풀어야 할 구체적인 숙제로 △고난을 기쁨으로 승화시키 △고난을 믿음의 성숙으로 연결시키기 △고난을 인내로 배우는 도구로 삼기를 제안했다.

이 목사는 특히 "고난이 찾아올 때 지혜가 필요하다. 뱀처럼 지혜로워야 한다. 코로나19로 교회가 비난의 한 가운데에 빠진 상황에서 우리 모두에게 지혜가 필요하다"며 "그런데 불행하게도 그 지혜는 우리에게서 나오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기도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지금의 상황이 언제 끝날지 모른다. 그 동안 6개월을 노력했는데, 다시 원점으로 와 있다"며 "그러나 비록 화면을 켜놓고 드리는 예배지만 하나님을 찬송하며 가는 인생 어떠함을 주님께 선물로 올려드리길 원한다. 신령과 진정으로 곳곳에서, 가정 가정에서 예배를 드리는 성도들과 영적 교통이 이뤄지기에 지금 이 예배가 어떤 예배보다 더 은혜롭게 펼쳐지고 있음을 주님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한편, 분당우리교회는 지난 19일부터 현장예배를 모두 온라인 비대면 예배로 전환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독교 폭력을 없애려면

"한국 기독교인들의 95퍼센트 이상이 근본주의 기독교인들로서 기독교만 진리를 독점하고 있다고 믿고 이웃 종교에 대해서는 알아볼 필요도 대화할 필요도 없다고 보..

많이 본 기사

횡령 혐의 징역형 받은 서울기독대 직원 A 씨, 항소 기각돼

교비 횡령 혐의로 징역 8월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된 서울기독대 교직원 A 씨의 항소가 기각됐습니다. A 씨 측은 채무변제를 위해 석방해 달라고 호소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