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문] 한국교회가 정부와 국민에게 드리는 말씀

입력 Aug 27, 2020 07:56 AM KST
jinho
(Photo : ⓒ유튜브 영상 화면 갈무리)
▲김진호 전 기감 감독회장

한국교회지도자협의회·한국교회평신도지도자협회 성명서

'예배는 목숨과 같습니다 -한국교회가 정부와 국민에게 드리는 말씀'

2020년, 지구촌이 심각한 위기 상황에 처해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지난 8개월 동안 국민들의 일상은 무너졌고, 우리 모두가 경험하지 못한 길로 숨막히게 달려왔습니다. 9월을 맞이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불안의 터널을 지나고 있습니다.

이런 힘든 상황과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대한민국은 위대했습니다. 팬데믹 코로나 시대에 지구촌이 방역 모범국가로 대한민국을 주목하고 국민 역시 자부심을 가지고 정부방역에 협조하여 최선을 다하는 상황입니다. 특히 교회는 정부의 시책에 적극 협력하며 코로나 종식을 위해 방역당국이 제시한 안전수칙을 철저하게 지켰습니다. 교회 모두가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와 개인청결과 위생 캠페인에 적극 동참했습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다시 코로나 확산의 위기점에 봉착했습니다. 한국교회는 그 어느 때보다 무거운 책임감과 경각심을 가지고 코로나 방역에 앞장서고 코로나 종식을 위해 더더욱 분발할 것입니다. 우리는 코로나와 관련해서 정부의 어떤 시책에도 적극 협조하고 솔선수범하여 코로나 퇴치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한국교회는 대한민국이 지구촌을 흔드는 코로나 퇴치에 가장 탁월한 민족으로 세워지는데 헌신을 다할 것입니다.

그러나, 코로나 사태에도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한 가지가 있습니다. 우리에게 목숨과도 같은 것입니다. 아니, 목숨보다 더 소중한 가치입니다. 그것은, 바로 예배입니다. 그 어떤 어려운 상황에서도 반드시 드려야 할 우리 삶의 목적입니다. 로마시대 원형경기장에서 굶주린 사자들에게 뜯기고 삼키는 처절한 현장에서도, 일제시대 모진 고문과 핍박, 박해 속에서, 그리고 6.25사변의 처참한 상황 속에서도 지켜졌던 예배!! 예배는, 기독교의 핵심이고 생명입니다. 예배의 폐쇄는 곧 교회의 해체라 할 수 있습니다. 어떤 희생이 따르더라도 반드시 지켜야 할 기독인의 의무입니다.

정부는 교회가 드리는 현장 예배를 어떠한 경우에도 막아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예배를 지키기 위해 아래와 같이 실천할 것입니다.

교회는 예배를 드리는 데 어떠한 희생이 따르더라도 반드시 행할 것입니다.
교회는 정부가 시행하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몇 단계가 되든지 잘 따르겠습니다.
교회는 정부가 시행하는 방역 조치에 앞장서서 잘 실행하겠습니다.
교회는 정부시책에 협조뿐 아니라 지역 방역에도 최선을 다해 섬기겠습니다.
교회는 코로나 시대를 맞아 섬김과 나눔으로 이웃 돌봄에 앞장서겠습니다.
교회는 코로나 퇴치를 위해 더 간절히 기도하고 온 몸을 다해 헌신하겠습니다.

한국교회에 각성을 촉구합니다. 코로나는 교회의 책임이 큽니다. 교회가 세상의 빛과 소금의 사명을 감당치 못한 결과입니다. 교회가 살아야 나라가 삽니다. 교회가 다시 민족의 소망으로 우뚝 서야 합니다. 우리의 죄악을 철저하게 회개하고 주께로 돌아서야 합니다. 시간이 없습니다. 지금 여기서 우리는 결단해야 합니다. 하나님이 대한민국을 지키시고 축복하실 것입니다.

2020. 08. 26

한국기독교지도자협의회, 한국교회평신도지도자협회

오피니언

기고

기독교 폭력을 없애려면

"한국 기독교인들의 95퍼센트 이상이 근본주의 기독교인들로서 기독교만 진리를 독점하고 있다고 믿고 이웃 종교에 대해서는 알아볼 필요도 대화할 필요도 없다고 보..

많이 본 기사

횡령 혐의 징역형 받은 서울기독대 직원 A 씨, 항소 기각돼

교비 횡령 혐의로 징역 8월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된 서울기독대 교직원 A 씨의 항소가 기각됐습니다. A 씨 측은 채무변제를 위해 석방해 달라고 호소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