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문재인 대통령 "극히 일부 몰상식이 한국교회 전체 신망 해쳐"
27일 개신교계 지도자 16명과 함께 한 '청와대 오찬'서 밝혀

입력 Aug 27, 2020 03:48 PM KST
moon
(Photo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개신교계 지도자 16명과 함께한 청와대 오찬에서 "극히 일부의 몰상식이 한국교회 전체의 신망을 해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 재확산 진원지로 지목된 사랑제일교회를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개신교계 지도자 16명과 함께한 청와대 오찬에서 "극히 일부의 몰상식이 한국교회 전체의 신망을 해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 재확산 진원지로 지목된 사랑제일교회를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여전히 일부 교회에서는 대면 예배를 고수하고 있다"며 "대면예배를 고수하는 일부 교회와 그 교인들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한다. 그러나 이 바이러스는 종교나 신앙을 가리지 않다. 밀접하게 접촉하면 감염되고,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감염된다는 그 이치에 아무도 예외가 되지 못한다. 예배나 기도가 그 마음에 평화를 줄 수는 있겠지만 바이러스로부터 지켜주지는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은 신앙의 영역이 아니고, 과학과 의학의 영역이라는 것을 모든 종교가 받아들여야만 할 것 같다"며 "예배를 정상적으로 드리지 못하는 고통이 매우 크겠지만 그런 고통을 감수하면서도 오히려 함께 힘을 모아서 빨리 방역을 안정시키는 것이 하루빨리 정상적인 신앙생활로 돌아가는 길"이라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특정 교회에서는 정부의 방역 방침을 거부하고, 오히려 방해를 하면서 지금까지 확진자가 1천여 명에 육박하고, 그 교회 교인들이 참가한 집회로 인한 확진자도 거의 300명에 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 때문에 세계 방역의 모범으로 불리고 있던 한국의 방역이 한순간에 위기를 맞고 있고, 나라 전체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제 한숨 돌리나 했던 국민들의 삶도 무너지고 있다"며 "의도한 바가 아니라 하더라도 일이 그쯤 되었으면 적어도 국민들에게 미안해하고, 사과라도 해야 할 텐데, 오히려 지금까지도 적반하장으로 음모설을 주장하면서 큰소리를 치고 있고, 여전히 정부의 방역 조치에 협력을 거부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도저히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그런 일이 교회의 이름으로 일각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그로 인해서 온 국민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제가 생각할 때 가장 직접적으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것은 바로 기독교라고 생각한다. 극히 일부의 몰상식이 한국교회 전체의 신망을 해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퍼펙트 스톰(Perfect Storm)

"우리가 겪고 있는 퍼펙트 스톰은 교회나 사회나 지금까지 우리가 살아온 방식, 다시 말해 우리의 교회에 대한 이해, 사회에 대한 이해, 인간에 대한 이해, 이웃과 타..

많이 본 기사

벌거벗은 세습교회

3년 전 MS교회가 세습하면서 한국 장로교회와 개신교회는 세상에 웃음거리가 되었다. 벌거벗은 채 3년을 살다가 코로나사태를 맞이했다. 그래도 아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