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자수첩] 김태영 총회장에게 종교의 자유란?
대통령 면전에서 대면예배 집착한 김 총회장, 공분 일으켜

입력 Aug 28, 2020 07:03 PM KST

san
(Photo : ⓒ 청와대 )
한교총 공동 대표회장이자 예장통합 총회장인 김태영 목사(맨 왼쪽)가 27일 청와대 오찬 간담회에서 한 발언이 여론의 공분을 사고 있다.

"어떤 이들에게는 취미일지 모르지만, 신앙을 생명같이 여기는 이들에게는 종교의 자유는 목숨과 바꿀 수 없는 가치다."

보수 개신교 연합체 한국교회총연합 공동 대표회장이자 국내 최대 보수 장로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총회장인 김태영 목사가 27일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한 말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김 총회장,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이홍정 총무,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 육순종 총회장, 구세군 대한본영 장만희 사령관, 대한성공회 유낙준 의장주교 등 주요 교단 교단장을 청와대로 불렀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방역과 관련, 개신교 교회의 협조를 구했다.

이에 대해 기장 육순종 총회장, 그리고 NCCK 이홍정 총무는 비교적 시의적절하고 무난한 입장을 내놓았다. 육 총회장은 " 이번 코로나 19 재확산의 중심에 교회가 있어 송구하다. K-방역의 성과가 무너져 아쉽고 일반국민들의 낙심과 실망감에 대해서 죄송하다"며 "이번 재 확산의 경우의 문제는 방역을 정치적 프레임으로 엮어서 혼선을 일으켰고,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이홍정 총무도 "생명의 안전을 담보로 방역을 정치쟁점화하고 정치투쟁의 도구로 삼아 저항하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 이른바 ‘전광훈 현상'은 극우 개신교세력의 정치적 선전선동에 세뇌되고 동원되는 무지한 대중을 생산해 냈다"라면서 "한국교회가 그들의 모판이라는 비평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태영 총회장은 사뭇 달랐다. '종교의 자유' 발언 외에도 "정부 관계자들께서 교회와 사찰 성당 같은 종교단체를 영업장이나 사업장 취급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전국민의 절반 이상이 종교인"이라고 했다.

김 총회장의 말 자체가 틀리지는 않는다. 하지만 말이란 맥락 속에서 의미를 갖기 마련이다.

지금이 어떤 시국인가? 전광훈과 사랑제일교회가 광복절 전후 해 예배와 도심 대형 집회를 강행해 코로나19를 재확산시켰다. 이에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취했고, 종교 단체에 대해선 대면 예배를 자제해줄 것을 권고했다.

그럼에도 부산기독교총연합회(부기총) 등 일부 개신교 단체들이 '예배는 생명' 운운하며 대면 예배를 강행했다. 이런 모습은 여론의 공분을 샀다. 이런 와중에 김 총회장은 대통령 면전에서 종교의 자유 운운하며 대면 예배에 대한 강한 집착을 보인 것이다.

종교의 자유와 세습의 괴리

김 총회장의 언행이 어처구니 없는 이유는 또 있다. 종교의 자유를 목숨과도 바꿀 수 없다는 김 총회장은 지난 해 9월 경북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열린 제104회기 교단 총회에서 명성교회 세습을 사실상 2021년에 가능케 한 수습안을 통과시킨 장본인이다.

명성교회 세습은 대형교회 대물림이라는 점에서 교계는 물론 사회 언론까지 대서특필한 일대 사건이었다. 그리고 김 총회장은 언론이 지켜보는 가운데 수습안을 통과시킨 장본인이다.

김 총회장에게 묻는다. 김 총회장이 목숨과도 바꿀 수 없다는 종교의 자유가 과연 이런 것이었나? 교회가 기업이 아닌데, 총회장이 대형교회 대물림을 인증한 건 무엇인가?

아니 질문을 바꿔보자. 지금 온 국민, 아니 전 세계가 코로나19 공포에 떨고 있고 회중이 모이는 개신교 교회의 예배 방식이 코로나19 확산의 주 요인으로 지목받고 있다. 김 총회장은 현 상황을 제대로 파악이나 하고 종교의 자유 운운 하는가?

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아래 기사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부와 지자체가 종교집회 자제 등의 권고 조치를 하는 것이 종교의 자유 침해로 여겨지는지에 대해 57.2%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그만큼 평신도와 '높은' 자리에 있는 자들 사이에 인식이 괴리됐다는 말이다. 김 총회장의 '종교의 자유' 발언은 이 같은 괴리가 사실임을 확인시켜 준다.

오피니언

기고

기독교 폭력을 없애려면

"한국 기독교인들의 95퍼센트 이상이 근본주의 기독교인들로서 기독교만 진리를 독점하고 있다고 믿고 이웃 종교에 대해서는 알아볼 필요도 대화할 필요도 없다고 보..

많이 본 기사

횡령 혐의 징역형 받은 서울기독대 직원 A 씨, 항소 기각돼

교비 횡령 혐의로 징역 8월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된 서울기독대 교직원 A 씨의 항소가 기각됐습니다. A 씨 측은 채무변제를 위해 석방해 달라고 호소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