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샬롬나비, 차별금지법 찬동 NCCK·기장 비판 논평
"젠더 정책과 포괄적 차별금지법 단호히 거부해야"

입력 Sep 10, 2020 09:23 AM KST
kimyounghan
(Photo : ⓒ베리타스 DB)
▲기독교학술원 원장 김영한 박사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상임대표 김영한 박사)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기장)를 비판하는 논평을 9일 발표했다.

이 단체는 논평을 통해 "NCCK와 기장 교단 등은 젠더 정책과 포차법을 단호히 거부하고 반기독교적인 성해체 성해방의 젠더주의(성평등)에서 돌아서야 한다"며 "한국교회의 입장과 상반되게 포차법(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찬동하고 여론을 호도하는 NCCK 총무와 관계자들은 각성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포차법이 제정되면 남녀의 성적 차이성이 무시되고 사회전체가 젠더화되며 교회는 더 이상 복음전파의 선교적 사명을 수행하기 어려운 처지로 전락한다는 사실을 직시하지 못하는가"라며 "NCCK 총무는 한국교회와 교단에 충성하는 자리인가? 아니면 세속적인 종교권력을 대변하는 자리인가? 일사각오로 복음의 진리를 대변하고 교회와 교단을 섬기기는커녕 젠더정책과 젠더법을 지지하는 세력들은 총회에서 재신임이 아니라 치리(治理)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NCCK와 기장 교단은 예전의 그 모습에서 탈피하여 국민영합적 좌파 전체주의 정권에 대한 예언적 사명을 방기하고 정권의 성평등정책이나 탈원전 정책, 심지어 저자세의 종북 정책 지지에 이르기까지 현 정권의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예전의 NCCK의 예언적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소금이 그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우리 사회의 부패를 막겠는가 통탄스럽다"고 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독교 폭력을 없애려면

"한국 기독교인들의 95퍼센트 이상이 근본주의 기독교인들로서 기독교만 진리를 독점하고 있다고 믿고 이웃 종교에 대해서는 알아볼 필요도 대화할 필요도 없다고 보..

많이 본 기사

횡령 혐의 징역형 받은 서울기독대 직원 A 씨, 항소 기각돼

교비 횡령 혐의로 징역 8월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된 서울기독대 교직원 A 씨의 항소가 기각됐습니다. A 씨 측은 채무변제를 위해 석방해 달라고 호소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