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감 서울연회 감독, 돌아오는 주일부터 대면예배 강행?
'비상시국 목회서신' 발표..."법적 책임은 감리교회가 공동으로"

입력 Sep 13, 2020 05:50 AM KST
methodist
(Photo : ⓒ기독교대한감리회 홈페이지 갈무리)
▲광화문에 소재한 감리교본부의 모습.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서울연회 원성웅 감독이 "20일 주일부터는 각 교회들이 신중하고 지혜롭게 주일 (공중)예배를 드리기 바란다"며 "법적인 책임은 감리교회가 공동으로 책임지며 대처할 것"이라고 했다. 정부의 대면예배 금지 조치를 위반하더라도 돌아오는 주일부터는 주일 대면예배를 강행하겠다는 연회 방침을 알린 것이다. 현재 정부는 지속적으로 대면예배 금지 조치를 어기는 일부 교회들에 대해 고발 등의 조치를 통해 방역법 위반에 대한 책임을 묻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이 주춤했지만 여전히 확진자 수가 100명대 증가폭을 보이고 있어 안정세로 돌아섰다고 확신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원 감독은 11일 서울연회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코로나 바이러스 비상시국에 보내는 목회서신'을 발표하며 공예배(대면예배) 회복을 주장하고 나섰다.

그는 "중국 우한발 코로나 바이러스는 지난해 연말부터 확산되기 시작해서 근 9개월 동안 우리의 일상을 위협했고 국가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모든 분야의 상황을 크게 위축시켜 놓았다"며 "그런데 이와 같은 재난의 상황으로 인하여 현재 우리나라에는 개인의 자유와 생업의 자유, 집회의 자유와 교회 예배의 자유 같은 많은 것들이 지나치게 통제되고 있다. 그러므로 우리는 질병의 예방과 퇴치를 위해서 마땅히 협조할 것은 협조하고 도와야 하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켜 나가야 할 것이 있다"고 했다.

원 감독은 "페르샤 전역에 다리오 왕이 반포한 한시적인 '예배 금지 법령'이 선포되었을 때, 다니엘은 그 법령이 자기를 모함하려는 자들이 파 놓은 함정인 줄 알면서도 하루에 세 번씩 예루살렘으로 향한 창문을 열고 무릎 꿇고 기도하다가 굶주린 사자 굴에 던져진 사건을 다 아시지요"라며 "그 때에 사자굴 속에 던져진 다니엘을 하나님의 천사가 지켜주셨으므로 기적적으로 살아나온 다니엘이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만천하에 증거했듯이, 우리 그리스도인들의 하나님을 향한 믿음은 어떤 상황에서도 굴하지 않고 지켜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16세기의 유럽에 종교개혁이 한창 진행될 때에, 페스트라는 전염병이 유럽을 심각하게 전염시켜서 수많은 사망자가 발생했는데, 그 때도 종교개혁의 지도자들은 교회 문을 닫지 않고 예배와 기도를 계속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오늘 우리나라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번진 이유에 대해서 유난히 교회에 대한 부당하고 편파적인 비난들이 쏟아지고 있다"며 "사실은 교회가 전염병 예방을 위해 가장 잘 협조하고 모든 방역 준칙들을 잘 지켜왔는데도, 현 정권에 대해 비판적인 소수의 교회들과 광화문 광장에 모였던 기독교인들에게 매우 의도적으로 책임전가를 하고 있다는 소문이 널리 퍼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 감독은 "이에 우리 감리교회는 13일 주일까지는 주일 (공중)예배를 영상으로 드리되, 20일 주일예배부터는 정상적 예배 회복이 시작되어야 한다고 믿는다"며 "주일 (공중)예배를 영상으로 한 주 또 한 주 계속해서 드리게 된다면 교회의 본질인 예배와 신앙에 큰 해가 될 것이 분명하고, 교회들은 정부의 명령에 맹종하는 정부 하부기관으로 전락되고 말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나 우리의 주인은 하나님이시고, 우리가 경배할 분은 죽음에서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라며 "우리에게 예배를 드려라, 드리지 말라 명령하실 분은 오직 창조자이시고 구원자이신 우리 주 하나님 한 분 뿐이다. 방역당국은 우리에게 그리스도인의 고유한 신앙과 믿음에 대한 명령을 내릴 위치에 있지 않고 다만 방역에 협조해 달라고만 말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기독교대한감리회는 앞으로도 방역에 잘 협조할 것이고 교회당 내외부를 깨끗하고 청결하게 하며, 성도들 모두가 경건하고 건강하게 살아갈 것"이라며 "그러나 정부 당국자들은 교회를 '문제 집단' 정도로 경시하는 어투로 '예배당 문을 닫으라'는 권한 밖의 명령을 내리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서울연회 감독의 이번 목회서신 발표가 다른 연회의 예배 방식 변화에도 영향을 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서울연회는 감리회 연회들 중 규모가 가장 큰 연회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오는 20일부터 대면예배 강행을 선언한 서울연회의 목회서신을 두고 개신교계 일각에서는 주춤했던 코로나19 재확산의 빌미를 제공하지 않을지 우려 섞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껍질을 벗는다는 것

"지난 한 주간 동안도 평안하게 지내셨는지요? 코로나 블루니 코로나 레드니 하는 말들이 널리 유통되는 시대입니다. 코로나가 장기화 되면서 찾아오는 영혼의 질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