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NCCK 인권센터, "교회는 혐오와 차별에 반대해야"
22일 기자회견서 성소수자 부모 호소문 발표

입력 Sep 24, 2020 09:04 AM KST
ncck
(Photo : ⓒNCCK)
▲NCCK인권센터는(이사장 홍인식 목사, 소장 박승렬 목사) 지난 22일 오전 11시 한국기독교회관 앞에서 국내 주요 개신교 장로교단 총회 개최시기에 즈음하여 성소수자부모모임과 함께 ‘평등세상을 바라는 호소문’ 발표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NCCK인권센터는(이사장 홍인식 목사, 소장 박승렬 목사) 지난 22일 오전 11시 한국기독교회관 앞에서 국내 주요 개신교 장로교단 총회 개최시기에 즈음하여 성소수자부모모임과 함께 '평등세상을 바라는 호소문' 발표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성소수자 부모 대표로 호소문을 낭독한 하늘씨는 "저는 동성애자 아들을 둔 부모이고 온 가족이 가톨릭신자"라고 했으며 "성소수자들은 언제나 우리 곁에 있어 왔다. 세상 어디에나 있지만, 어디에도 없는 성소수자들의 삶을 재단하고 이웃과 친구로 받아들이지 않는 공동체는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혐오의 말을 한다. 있는 존재를 부정하는 사랑은 사랑이 아니다"라고 했다.

또 "성소수자와 가족은 혐오의 말을 들으면 몸이 크게 다쳐서 아픈 것과 똑같은 통증을 매일 느낀다"며 "지금도 벽장 안에서 한 발자국도 밖으로 나오지 못하는 성소수자들이 많다. 교회가 그들이 문을 열고 세상으로 나올 수 있는 다리가 되어 달라. 교회가 성소수자들에게 우정과 환대의 손을 내밀어 달라. 성소수자들도 교회공동체의 일원으로 사랑 받으며 신앙생활을 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승렬 목사는 연대 발언에서 "부모님들의 눈물을 닦아주지는 못할망정 고통을 더하고 있는 한국 교회에 속한 한 사람으로서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한다"면서 "한국 교회는 심판자 행세를 멈춰야 합니다. 교회가 하나님인가? 누가 누구를 죄인으로 단죄할 수 있는가? 우리에게는 서로 사랑하라는 의무만 있을 뿐이다. 그럼에도 한국 교회는 심판자 행세를 하고 있다. 용서받은 죄인이었다는 것을 망각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혐오와 차별을 반대하는 일에 교회가 나서야 한다"면서 "이분들은 우리의 이웃이다. 그리고 우리 모두는 주님의 사랑과 은혜가 필요한 죄인들이다. 죄인들끼리 차별하고 혐오하는 어리석음을 멈춰야 한다. 죄인들을 품고 사랑할 때 주님의 은혜가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피니언

기고

과학이 "하느님의 의미"를 새롭게 발견했다!

참된 인간으로 사람답게 사는 우주적이고 통합적인 삶을 표현하기 위해 하느님이란 말이 필요하다면 현대과학에 근거하여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하느님의 의미..

많이 본 기사